goaseong

아역배우였던 고아성의 매니저를 자처했던 어머니.
함께 출연한 박혜수, 이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고아성 씨가 뉴스엔과 한 인터뷰에서 '회사에서 나오는 사람들의 표정이 없어 소름끼쳤다'라는 발언을 해 많은 직장인들이 한탄하게 만들었다. 뉴스엔에 의하면 고아성 씨는 이번 영화 ‘오피스’(감독 홍원찬/제작 영화사 꽃
이혼을 선택하며 현실에 굴복한 이준과 고아성, 두 을(乙)들이 이대로 무너질 것인가.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에서는 이혼을 결심하는 한인상(이준 분)과
빨려들어갈 것 같은 눈빛 연기였다. 이준과 고아성의 연기력은 풍문에 그치지 않았다. 두 사람은 주목받는 유망주다운 연기력을 제대로 입증,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높이고 있는 중이다. 특히 극이 후반부로 접어들면서 생기는
‘풍문으로 들었소’의 고아성에게 새로운 과제가 생겼다. 바로 시아버지 유준상에게 꼬리를 살랑살랑 흔드는 여우 백지연을 제압해달라는 시청자들의 성화 때문. 유약한 시어머니 유호정보다는 강단이 있는 고아성이 백지연과 대적하기에는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의 고아성이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어느덧 이 드라마에서 가장 강력한 갑질을 하는 장본인이 됐다. 극 중 고아성이 분한 서봄은 신데렐라다.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한인상(이준 분)과의
배우 고아성과 이준이 기대 이상의 실력을 발휘하고 있다. 바로 '풍문으로 들었소'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2회에서 인상(이준)은 만삭이 된 봄이(고아성
‘풍문으로 들었소’ 첫 회에서 고아성과 이준의 존재감은 그야말로 대단했다. 1시간을 완전히 자신들의 것으로 만들어버렸다. 고아성과 이준, 단언컨대 완벽한 캐스팅이라는 평이 절대 아깝지 않았다. 두 배우 모두 매 장면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