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angibyeon

서울엔 폭우가 쏟아지고 제주엔 유채꽃이 만개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우리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진정한 리더십을 기다려 왔습니다. 전 세계 대표단이 한 자리에 모여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중요한 논의를 시작하는 IPCC총회가 열린 지금. 역사의 갈림길에서 올바른 쪽에
지난 1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남부 샌타바버라지역 산불로 인해 생겨난 기괴한 모양의 구름. 지난 4일부터 시작된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 산불이 열흘째 이어지고 있다. '토마스 파이어'라는 이름의 이번 산불은 이미
울릉도 사람들이 보기엔 강원도에 오는 눈은 조금 장난 같을지도 모르겠다. 울릉군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2일 현재까지 115㎝ 눈이 내렸다. 대구기상지청은 12일부터 13일까지 울릉에 2∼7㎝ 눈이 더 내릴 것이라고
이번 주 유럽 전역의 기온이 폭설과 함께 영하권으로 떨어졌다. 유럽의 기온이 급강하했다는 것은 단지 많은 사람이 따뜻한 음식을 더 자주 찾거나, 난방을 위해 더 많은 연료를 소비한다는 것만 뜻하지 않는다. 지금 유럽에는
지구에서 가장 외로운 개구리의 죽음과 함께 종 전체의 희망도 사라졌다. '터피'는 유일하게 살아 남은 랩스 청개구리(Rabbs’ fringe-limbed tree frog)였다. 터피는 얼룩덜룩한 갈색 피부를 지녔고
초강력 허리케인 '매슈'가 GDP 순위 세계 136위인 카리브 해의 소국 아이티에서 800명이 넘는 희생자를 내고 미국 본토로 상륙했으며 미국은 구조 활동을 위해 아이티로 함정을 급파됐다. 미군 해군 신형 상륙함인 메사베르데호가
25일 북경신보(北京晨報)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기준 허베이성에서는 이미 130명이 사망하고 110명이 실종된 것으로 파악됐다. 904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직접적인 경제손실액은 163억 위안(약 2조 7천700억
"제대로 된 라이프 가드에게 쉬는 날은 없다." 이번에는 자유형으로! 미국 동부는 눈에서 수영하기에 딱 좋은 날씨다. 폭설로 자동차가 뒤덮이는 등 난리다. 그러나 폭설은 유쾌하고 싶은 마음에 오히려 불을 지폈고, 웨스트버지니아의
올해 강수량이 적어 일본뇌염모기를 비롯해 모기 수가 예년에 견줘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질병관리본부의 ‘일본뇌염 매개모기 감시현황’을 보면, 올해 4월 이후 지난달 10~17일주까지 전국 10개 모기 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