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on

미국 뉴욕의 크리스마스 이브(성탄일 전날) 기온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24일(현지시간)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에 뉴욕의 수은주가 21도를 가리켰다. 오후에는 뉴욕의 상징인 센트럴파크 지역의 수은주가 23.3도까지
올해 지구 기온이 1850~1900년 평균치보다 1도 이상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영국 기상청은 9일(현지시간) 올해 1~9월 지구 기온이 1850~1900년 평균치보다 1.02도 높다면서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경북 경산시 하양읍 등 3곳의 6일 낮 최고기온이 39.3도까지 치솟으며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북 안동시 길안면과 경북 영천시 신녕면에서도 39.3도가 기록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20분 현재 이들
작년 여름 지구의 해수면 온도가 관측이 시작된 1880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미국 하와이대 국제태평양연구센터의 기후학자 악셀 팀머만 교수는 "작년 여름 해수면은 관측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습니다." 기상청이 예보한 8일 날씨다. 기온이 같더라도 바람과 습도, 햇볕의 세기 등에 따라 사람이 실제로 느끼는 기온은 달라 예보에는 '체감기온'이라는
수요일인 7일 오전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겠으나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은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5시 현재 서울 기온은 영하 8.5도를 나타내고 있다. 그 밖의 지역은 파주 영하 10.4도
국민안전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날 밤 내린 눈으로 3일 출근길 불편이 예상됨에 따라 긴급 제설대응체제를 가동했다. 중대본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전국에 인력 7천399명, 장비 1천842대, 염화칼슘과 소금 등 제설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