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on

12일은 서울의 최저기온이 11일보다 6도 가량 낮은 영하 12도에 이르는 등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이 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11일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12일에도 중부 내륙지방의
전 세계 각국이 폭염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13일(현지시간) Que에 따르면 시페인 남부 세비야에서는 전날 열사병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54세 남성이 아스팔트 위에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날 지역의 기온은 섭씨
전국의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가을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10일 오전에는 더 쌀쌀해질 것으로 보인다. 9일 기상청은 “10일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은 가운데 전국 최저기온이 3
월요일인 22일에도 낮 기온이 35도 안팎으로 오르는 등 '사우나 더위'가 이어진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6.4도, 인천 25.7도, 수원 25.3도, 대전 24.8도, 전주 24.6도
경북 경주 낮 최고기온이 38.2도까지 치솟았다. 올해 전국 최고기온이다. 10일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영천 36.9도, 영덕 36.5도, 안동 35.5도, 대구·구미 35.4도, 포항 34.4도
연일 찌는 듯한 폭염이 계속되면서 4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5.7도까지 올라 올 들어 최고기온을 경신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을 비롯해 낮 최고기온이 대전 35.5도, 수원 35.1도, 전주 34.6도, 충주
근래 지구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더운 달', `가장 더운 해'라는 기록경신은 더는 새롭지 않을 정도로 빈번한 뉴스가 됐지만, 이런 기록경신 자체보다 심상찮은 것은 최고기록이 연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미국
그동안 비만은 음식, 운동 등 개인별 생활습관이 크게 좌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추가로 사는 지역의 연평균 기온도 비만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승환·양혜경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이번주 들어 몰아친 최강 한파로 22일 서울 지역에 또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올겨울 들어 두번째다. 일요일인 24일에는 기온이 영하 18도까지 곤두박질 칠 것으로 보인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과 인천(강화군
사진 설명: 20일 오후 서울 강동구 광나루 한강공원 일대 한강이 강추위에 얼어 있다. 1. 어제, 오늘 19일과 20일은 시베리아의 차가운 공기가 우리나라로 남하하면서 매우 추웠다. 19일 서울의 최저기온은 영하 15.1도를
미국 뉴욕의 크리스마스 이브(성탄일 전날) 기온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24일(현지시간)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에 뉴욕의 수은주가 21도를 가리켰다. 오후에는 뉴욕의 상징인 센트럴파크 지역의 수은주가 23.3도까지
올해 지구 기온이 1850~1900년 평균치보다 1도 이상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영국 기상청은 9일(현지시간) 올해 1~9월 지구 기온이 1850~1900년 평균치보다 1.02도 높다면서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경북 경산시 하양읍 등 3곳의 6일 낮 최고기온이 39.3도까지 치솟으며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북 안동시 길안면과 경북 영천시 신녕면에서도 39.3도가 기록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20분 현재 이들
작년 여름 지구의 해수면 온도가 관측이 시작된 1880년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미국 하와이대 국제태평양연구센터의 기후학자 악셀 팀머만 교수는 "작년 여름 해수면은 관측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습니다." 기상청이 예보한 8일 날씨다. 기온이 같더라도 바람과 습도, 햇볕의 세기 등에 따라 사람이 실제로 느끼는 기온은 달라 예보에는 '체감기온'이라는
수요일인 7일 오전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겠으나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은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5시 현재 서울 기온은 영하 8.5도를 나타내고 있다. 그 밖의 지역은 파주 영하 10.4도
국민안전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날 밤 내린 눈으로 3일 출근길 불편이 예상됨에 따라 긴급 제설대응체제를 가동했다. 중대본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전국에 인력 7천399명, 장비 1천842대, 염화칼슘과 소금 등 제설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