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yunjeong

매트 교육은 차분하고 편안한 반려견이 되도록 가르치는데 매우 유용한 교육이다. 이 교육은 반려견 스스로 선택하고 행동하도록 가르치고, 매트를 엄마의 뱃속에 있는 것처럼 편안한 장소로 느끼도록 가르치는 것이 목적이다. 벨이 울리면 반려견이 문 앞으로 달려간다고 하여 몸으로 막거나, 반려견을 밀치거나, 매트로 돌아가라고 명령해서는 안된다. 계속 강조하지만, 교육의 목표는 '반려견 스스로 바람직한 선택을 하고 그 긍정적 변화를 스스로 경험하도록 하는 것'이다.
보호자는 초크 체인(choke chain)을 손에 들고 있었는데, 입양할 때부터 항상 초크 체인을 사용해왔다고 했다. 목을 조이는 목걸이를 사용하는 많은 반려견들이 목디스크, 그로 인한 팔다리 저림, 염증, 부종 등에 시달린다. 목의 신경을 압박하다 보니 눈과 귀에도 영향을 미쳐서 귀와 눈이 붓거나 염증이 낫지 않는 케이스, 발을 핥거나 깨물어 2차 감염으로 이어지는 케이스도 적지 않다. 내 몸에 고통이 심할 때 편히 쉬지 못하는 그 마음이 어떨지 상상해보기 바란다. 아파 누워 있는 사람에게 아파서 소리 지른다고, 순종하지 않는다고 윽박지른다면 그 마음이 얼마나 괴로울지 상상이 가는가?
'서열' '강압적 교육' '제재' '체벌'은 절대 금물이다. 강아지와 고양이 교육에 있어 이것은 어느 경우에도 사용해서는 안된다. 교육 효과는커녕 부작용과 트라우마만 남기는 일이니 사용할 이유도 없다. 나 자신에 대한 나의 판단 실수는 스스로 머리를 쥐어박고 끝날 수 있는 일일지 모르나 반려동물은 그렇지 않다. 그 순간 여러분과 반려동물의 신뢰는 깨진다. 그리고 신뢰가 악화되면 결과적으로 문제도 심각해진다. 그로 인해 부가적으로 반려동물의 불안이 높아지고, 분노 수위가 올라간다.
마늘과 양파에는 설파이드(Sulfide)라고 하는 성분이 있습니다. 반려견에게 빈혈을 일으키는 독성 물질입니다. 익힌다고 해도 독성은 사라지지 않으며, 양파가 마늘보다 더욱 위험합니다. 간혹 '우리 강아지는 잘 먹고 건강하다'는 경우를 봅니다. 양파 섭취 후 의식을 잃거나 위급 상황이 발생하지는 않았으니 괜찮다고 생각하면 안 됩니다. 당장 응급으로 쓰러지지 않더라도 반려견의 몸속에서 적혈구가 파괴되고 있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한 보호자의 사례다. 어느 날인가부터 반려견이 집안 여기저기에 소변을 보기 시작했다. 배변 습관을 고쳐줘야 한다고 생각한 보호자는 반려견이 실수를 할 때마다 큰 소리를 내거나, 반려견을 데리고 실수한 장소로 가서 혼을 내곤 했다. 몇 달 후 더 이상 보호자는 화를 내거나 반려견을 혼낼 필요가 없게 되었다. 반려견이 질병으로 세상을 떠났기 때문이다. 질병으로 인해 배변 실수를 했던 것이었고 급성 질환이 아니었기 때문에 반려견과 보호자 모두에게 충분히 상황을 바꿀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반려견의 잘못된 행동을 고치겠다는 생각에 골몰했던 탓에 보호자는 기회를 잃었고, 보호자에게 깊은 트라우마로 남았다.
부부가 동물 보호소에서 첫 번째로 입양한 반려견이 톰, 그로부터 얼마 뒤 두 번째로 입양한 반려견이 제리다.입양 당시 제리는 작은 강아지였지만 다 큰 이후의 체격은 톰의 두 배가 넘었다. 어느 날부터인가 톰과 제리가 치열하게 싸우기 시작했다. 급기야 매일 피가 튀고 살이 찢기는 혈전이 벌어지기 시작했고 싸움 끝에 제리의 콧등이 깊게 패이고 흉터가 남는 사건까지 일어났다. 부부가 다급히 도움을 요청했다.
한 수의학 교수가 이렇게 말했다. "그런다고 수명이 십여 년인 반려동물이 이삼십 년 사는 것도 아닌데 왜 그러느냐"라고. 이삼십 년 살게 해달라고 부탁한 적 없다. 그리고 그대에게 그런 능력이 있을 거라고 기대하지도 않는다. 그렇다. 수명은 내가 정하는 것이 아니다. 때가 되면 헤어져야 한다는 것도 우리도 마찬가지로 시한부라는 것도 그대와 나 모두 알고 있는 사실이다. 그러나 나을 수 있고, 고통을 덜어줄 수 있는 질병을 단순히 나이가 많으니 조만간 세상을 떠날 것이라 해서 고치거나 돕지 않고 방치할 이유란 없다.
우리가 무엇인가 배울 때 우리의 실력은 성장, 정체, 도약을 여러 차례 거치며 성장한다. 인생은 파도타기 같은 것이다. 우리의 강아지, 고양이도 마찬가지다. 일반적으로 반려동물은 교육을 시작한 후 대략 4주 내외에 정체기를 맞는다. 그러나 안심해도 좋다. 여러분과 반려동물이 함께 했던 즐거운 배움의 과정과 그 속에서 가르치고 배웠던 내용은 공기 중에 녹아 사라지지 않았다.
영어권에서는 '유기(abandoned)'가 사실로 확인된 경우가 아니면 '길 잃은 동물(Lost animal, homeless animal)'이라고 표현하는데 적절한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선진국이라고 해도 음성적으로 동물을 버리거나 학대하는 사람들은 존재한다. 그러나 보호소나 동물보호단체를 찾아가 자신의 인적 사항을 밝히고 '지금은 유기하거나 포기하는 것 이외에는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모르겠다'며 상담을 하고 상담 결과에 따라 반려견의 보호자 자격을 포기하고 보호소에 맡기고 돌아가거나 보호소에서 연결해 준 전문가의 도움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가족도 많다.
"요청해도 듣지 않으니까 반복하게 되었다"고 말하고 싶겠지만 아니다. '앉아 앉아 앉아 X 100'라고 말을 반복하지 말고 강아지나 고양이가 그 말을 듣고 생각하고 반응할 시간을 주어라. 행동할 시간도 주지 않고 계속 단어를 반복하는 것은 '내 말에 귀 기울이지 않아도 좋다'는 것을 가르치는 것과 마찬가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