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yongtae

홍정욱 전 의원, 이석연 전 법제처장, 그리고 김병준 국민대 교수도 출마를 거절한 상태다.
11월 6일,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을 주장했던 바른정당 의원 9명이 집단탈당을 선언했다. 김무성·주호영·김용태·김영우·강길부·정양석·이종구·홍철호·황영철등의 의원은 이날 국회의사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날 보수세력이
바른정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이라고 판단하고 있으나, 바른정당 소속 김용태 의원의 생각은 조금 다르다. 김용태 의원은 8일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강 후보자를 둘러싼
새누리당 탈당파 전·현직 의원들은 18일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에 대해 정치적 셈법을 멈추고 과감히 탈당을 결행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비박계 잠룡인 유승민 의원을 향해 집중적으로 탈당 압박을 가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새누리당을 탈당한 김용태 의원을 비롯한 전·현직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는 오는 1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태로 이어진 최순실 게이트 파문과 관련해 스스로를 돌아보는 '참회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남 지사와
김용태(48·무소속·3선·서울 양천을) 의원이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함께 “박근혜 탄핵”과 “새로운 보수”를 외치며 새누리당을 탈당한 건 지난달 22일이다. 그 뒤 2주, 함께 탈당을 논의하던 비박계 의원들은 새누리당에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로 촉발된 새누리당의 내분이 22일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용태 의원의 탈당으로 새 국면을 맞게 됐다. 당내 비박근혜계 상당수가 탈당을 고려하고 있어, 추가 탈당에 이은 새로운 교섭단체(20석
새누리당 소속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용태 의원이 탈당을 선언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최순실 게이트' 연루 의혹 및 친박(친박근혜)계 당 지도부의 사퇴 거부를 비판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1월22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새누리당 김용태·하태경 의원은 25일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라는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각종 연설문을 사전에 받아봤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최 씨와 관련된 모든 의혹을 특별검사를 도입해 수사해야 한다고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은 16일 야당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한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와 관련해 "우리 당은 집권당으로서 면모를 회복해 작금 정국 혼란의 단초가 된 최순실 씨를 둘러싼 진상 규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