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yongnam

필리버스터 최고의 인기어는 아마도 김용남 의원의 '공천 못 받아요!'가 차지할 것 같다. 김용남 의원은 24일 은수미 의원이 "대한민국 정부가 테러방지법에는 신경을 쓰면서 국민이 폭력을 당하는 것은 신경 쓰지 않는다
관련기사 : 김용남, 은수미 의원 향해 "그런다고 공천 못 받아요!" 삿대질 하다(동영상, 사진) 이에 트위터 사용자들은 이렇게 반응했다. 앞뒤가 편집된 상황이라는 말이 좀 걸린다. 왜? 그의 발언은 라이브로 생중계되고
김용남 새누리당 의원(원내대변인)이 필리버스터 세 번째 주자인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삿대질하는 일이 벌어졌다. 24일 오전 11시 30분경, 김 의원은 은수미 의원이 "대한민국 정부가 테러방지법에는 신경을
김용남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이 오는 5일 예정된 ‘2차 민중 총궐기 대회’의 평화지킴이로 나서기로 한 새정치민주연합에 대해 “국회의원 신분으로 폴리스 라인을 지키지 않는다면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해야 한다”고 주장해
상대적으로 윤리의식이 낮은 사람들은 소수이지만, 이들은 자신이 다수의 그룹에 속해있다고 착각하고 있습니다. 김용남,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과 구은수 서울경찰청장이 자신만만하게 말할 수 있는 이유입니다. 미국 관타나모 수용소에서 행해진 물고문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었을 때, 공화당 하원 의원이었던 미첼 바크만은 코 위에 15초 동안 물을 떨어뜨리는 것을 고문이라 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우익 방송 진행자 맨커 뮬러는 바크만 의원에 동의를 표하며, 자신이 직접 경험해 보겠다고 나섰습니다. 그는 6초까지만 견디고 포기했습니다.
7·30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17일 0시를 기해 전국 15개 선거구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이번 재·보선은 역대 최대 규모의 '미니 총선'으로 치러지는데다 사실상 '무승부'로 끝난 6·4 지방선거의 연장전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