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yeongsam-seogeo

[업데이트] 오후 4시 24분 일명 '허본좌'로 불리는 허경영 민주공화당 총재의 근황이 공개됐다. 바로, 22일 새벽 서거한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를 25일 방문한 것. 민주공화당 허경영 총재가 25일 서울대병원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뒤 야권 인사들 가운데 손학규 전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의 거취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전남 강진에 칩거하다가 서거 소식이 알려진 22일 급히 상경했다. 잘 알려졌다시피, 손학규 고문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빈소에는 서거 사흘째인 24일에도 유족 대표인 차남 현철씨와 함께 옛 가신그룹인 상도동계 인사들이 상주를 자처하며 조문객을 맞았다. 특히 '상도동계 상주'중에서도
‘민주주의의 위기’라는 말이 다시금 나오는 시대이기 때문일까. 시민들은 ‘민주화의 기억’을 떠올리며 ‘거산’(巨山·김영삼 전 대통령의 호)의 마지막 길을 함께했다. 김 전 대통령의 국가장이 이틀째 치러지고 있는 23일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입관식이 23일 오전 11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부인 손명순 여사와 차남 현철 씨를 비롯해 유족과 측근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이날 입관식은 유족의 뜻에 따라 기독교식 절차에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새벽 서거한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를 23일 찾았다. G20 정상회의 순방일정을 마치고 23일 귀국한 뒤 첫 공식 일정으로 '조문'을 택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오후 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김현철씨는 2014년 7월 15일 '김무성 의원은 친박 비박 사이에서 줄타기가 하지 말고 1년 이상 입원 중인 아버님 병문안부터 하는 것이 도리일 것이요'라는 트윗을 올렸습니다. 병원에 입원해 있는 김영삼 전 대통령을 병문안조차 가지 않았던 김무성 대표가 김영삼의 정치적 아들 운운하는 자체가 말도 안 된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그러나 김현철씨의 트윗 때문인지 김무성 대표는 2014년 7월 19일 서울대 병원에 입원해 있는 김영삼 전 대통령을 방문했습니다. 김현철씨가 트위터에 김무성 대표를 언급한 지 불과 4일 만에 병문안을 간 것입니다.
22일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장례 형식으로 결정된 국가장(國家葬)은 '국가나 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겨 국민의 추앙을 받는 사람이 서거했을 때' 국가 차원에서 치르는 장례를 뜻한다. 정부가 구성한 장례위원회가 국가장의
박근혜 대통령이 2013년 2월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18대 대통령 취임식장에 들어서며 김영삼 전두환 전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당시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일성(一聲)은 두고두고 회자되며
이명박 전 대통령이 22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를 방문, 헌화용 국화꽃을 건네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김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았다. 전 전 대통령은 문상 여부를 고민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