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yeona

현역 생활을 마치는 일본 피겨스케이팅 간판 아사다 마오(27)가 동갑내기 라이벌 김연아(27)는 자신에게 좋은 자극을 준 존재였다고 밝혔다. 아사다는 12일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열고 "후회는 없다
피겨 스케이팅 밴쿠버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아사다 마오(26)가 4월 10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현역 은퇴를 표명했다. 아사다는 "갑작스럽지만 저 아사다는 피겨 스케이팅 선수를 그만두기로 결정했습니다"라고 썼다. 그리고
한국은행이 평창올림픽 기념주화 논란에 대해 "특정인을 나타낸 것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한국은행은 14일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주화 도안은 '한국은행 화폐도안자문위원회'가 김연아 선수를 포함한 다양한 선수들의 동작을
최다빈 선수가 동계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딴 지난 2월 25일은 김연아가 2010년 밴쿠버에서 우승한 날이기도 하다. 이날 특이하게도 올림픽 공식 페이스북 계정은 김연아를 향한 애정을 동영상을 통해 표현했다. 올림픽 공식
'피겨퀸' 김연아(은퇴)가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세웠던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최고점 기록이 7년 만에 깨졌다. 러시아 피겨선수 에브게니아 메드베데바(18)는 28일(한국시간) 체코 오스트라바에서 열린 2016
김연아가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온 국민을 열광시킬 때 신었던 스케이트와 1974년 8월 수도권 전철이 개통될 때 철로를 달린 열차가 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김연아의 스케이트와 1970년대
러시아 선수들이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조직적으로 약물에 의존한 혐의가 드러나자 국내 언론에서 김연아가 '잃어버린' 금메달을 되찾아 올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이 희망이 조금 이르다는 분석도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피겨여왕' 김연아(26)가 최근 자신을 둘러싼 논란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김연아는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 참석했다. 최근 김연아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KBS가 어제(19일) 피겨여왕 김연아도 국정농단의 피해자라고 보도했다. KBS는 장시호 씨 측근의 인터뷰를 입수했다. 이 측근에 따르면 장시호 씨가 '김연아는 찍였다'고 말했다는 것. 장시호씨 측근(음성변조) : "(장시호씨가
대한민국이 대학 학점에 엄청 민감해져 있는 요즘, 김연아 선수가 과거 F학점을 받은 사실이 주목받고 있다. 당시의 기사를 확인한 결과 스포츠 조선 등은 김연아가 2009년 1학기 2과목에서 F학점을 받았다고 보도한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