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yeona

김연아가 거론되지만, 김연아는 성화를 처음 인수할 때 등장했었다.
리듬체조 선수 출신 손연재씨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러시아 피겨스테이팅 선수 소트니코바의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닫았다. 27일 소트니코바의
'피겨 여왕' 김연아(27)가 UN(국제연합) 연단에 서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에 따르면, 김연아는 14일(한국시각)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
영원한 피겨 여왕,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가 생일을 맞아 팬들로부터 받은 선물을 인증했다. 김연아의 인증은 처음이 아니다. 김연아는 지난 해에도 생일에 받은 팬들의 선물을 인스타그램에 인증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현역 시절 아사다 마오는 꽤나 억울하게 조리돌림당한 적이 있다. 바로 인터뷰에서 '억울하다(悔しい, 쿠야시이)'라는 표현을 자주 썼기 때문이다. 김연아에게 지고서 그리 말할 때마다 한국 언론은 기다렸다는 듯이 그걸 제목으로 뽑아서 보도했고, 한국 대중 또한 기사를 대거 공유하며 아사다를 힐난했다. 결과에 승복할 수 없다, 편파판정이 의심된다 등으로 느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오해다. 우리말 '억울하다'에는 부당한 이유로 안 좋은 일을 겪은 상황이 전제돼 있지만 일본어 '悔しい'는 반대다.
이날 문대통령과 김 전 선수 등은 감자전, 메밀전병, 곤드레 차돌샐러드 등 강원도 음식 나누기 행사도 진행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24일 오후, 문대통령과 김 전 선수는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열린
김연아부터 박보검까지, '무한도전'이 풍성했다. 22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박보검과 김연아와 함께 하는 '2018 평창'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무한도전'에는 '연느님' 김연아가 출연했다. 양세형은 '피겨여왕
현역 생활을 마치는 일본 피겨스케이팅 간판 아사다 마오(27)가 동갑내기 라이벌 김연아(27)는 자신에게 좋은 자극을 준 존재였다고 밝혔다. 아사다는 12일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열고 "후회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