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yeojeong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한에 대해 "여전히 코로나19 확진자가 전혀 없다고 하지만, 믿기 어렵다"고 말한 바 있다.
국정원 국정감사에서 새롭게 확인된 내용이다.
김여정은 두 달 만에 공식석상에 등장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정상회담 의지를 드러낸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나온 발언이다.
앞서 남북관계 악화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고 밝힌 김연철 장관.
북한 주민들의 반응을 전하며 여론전에 나선 북한
남북관계가 파국으로 치달을 위기라는 지적도 나온다.
연일 대남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
김여정 담화 직후에 폭파작업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북한 김여정 제1부부장의 담화에 입장을 밝혔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거론했다.
막말에 가까운 조롱과 비난을 퍼부었다.
북한은 김여정이 예고한 대로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통일부와 국방부가 북한의 담화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북한이 연일 한국 정부를 맹비난하고 있다.
동시에 법인 설립허가 취소 절차에 착수한다.
대남 업무를 '대적 사업'으로 전환한다고 밝힌 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