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usang

2017년은 대한민국의 퀴어에게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질풍노도의 해가 될 것이다. 육군이 동성애자 '색출'에 나섰다는 폭로가 나왔다 대선후보들은 성정체성과 지향성을 제대로 알지 못한 채 찬성과 반대라는 황당한 기준에 끼워 맞추며 서로를 공격하려는 도구로 남발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 나라는 사람의 존재가 원탁에 앉아 서로를 비난하기에 바쁜 정치인들의 찬성과 반대로 결정되지 않도록 더욱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 대한민국에서 오랫동안 자신의 목소리를 높여왔던 여성주의 문화운동 단체 '언니네트워크'가 있다. 그곳에서 작년부터 퀴어페미니스트매거진 '펢'을 만들어 퀴어와 페미니즘에 대한 이야기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하고 있다. 그래서 이번엔 그들과 인터뷰를 해보았다.
팟캐스트는 누구나 라디오 DJ가 될 수 있다는 커다란 장점이 있다. 그래서 예전에는 청취자에만 머물러 있던 수많은 사람들이 직접 방송을 진행하는 DJ가 되었고, 특히 얼굴이 공개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퀴어 관련 미디어는 얼굴이 나오는 영상미디어에 비해 팟캐스트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서 이번엔 퀴어 팟캐스트, 그중 게이 팟캐스트를 진행 중인 팀과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팟캐스트 포털 사이트인 '팟빵'의 퀴어카테고리에서 항상 높은 순위를 기록하고 있는 '게라쇼(게이라디오쇼)'의 진행자들에게 퀴어미디어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퀴어여성을 위한 라디오프로그램 'L양장점'을 만드는 '레주파'의 DJ 하레와 작가 봉레오입니다. 'L양장점'은 2005년부터 마포FM을 통해 송출되었고 수요일, 목요일 자정에 들을 수 있는 방송입니다. 팟캐스트로는 다시듣기 형식으로 지난 '레주파'의 'L양장점' 방송을 언제든지 들을 수 있습니다. 레즈비언 맞춤방송이라는 의미로 'L양장점'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레즈비언뿐만 아니라 모든 퀴어여성을 위한 방송을 만들고 있습니다.
1970년대에는 나도 그렇고 우리 레즈비언 선배들도, 그리고 한국 사회도 혼란스러웠어요. 그때의 매체들, 예를 들어 선데이 서울 같은 잡지에 동성애자들에 대한 안 좋은 기사들, 남장여자가 기차에 뛰어들어 자살했다는 둥 두 여자가 손잡고 투신자살을 했다는 둥 이런 기사들이 많았었는데 그런 것들이 우리를 더 힘들게 만들었죠. 하지만 지금은 예전보다 많이 좋아졌어요. 얼마 전 '비 온 뒤 무지개재단' 법인 설립 불허가처분 취소 소송에서도 승소한 걸 보면 정말 많이 좋아진 것 같아요. 만약 예전 같았으면 다 잡혀갔었을 거예요.
국립국어원에 의하면, 아가씨는 '시집갈 나이의 여자를 이르거나 부르는 말' 이고, 아줌마는 아주머니를 낮추어 이르는 말로 '결혼한 여자를 예사롭게 이르거나 부르는 말' 이다. 아가씨와 아줌마의 경계선에는 바로 결혼이라는 제도가 있었던 것이다. 참고로 총각은 '결혼하지 않은 성년 남자'를 말하지만 아저씨는 '성인 남자를 예사롭게 이르거나 부르는 말'이라고 한다. 그러니까 아저씨는 아주머니와는 달리 결혼 여부가 포함되지 않은 것이다.
"저는 30여 년을 무난하게 살아온 평범한 사람입니다. 동성인 여성을 사랑하는 레즈비언이지만, 역시 평범한 사람이란 걸 말하고 싶었어요." 최근 책 '커밍아웃북'(휴먼카인드북스)을 낸 저자 '기무상'은 9일 연합뉴스와
대한민국의 2016년 상반기는 그전에 비해 상당히 퀴어하다. 동성애를 포함한 퀴어라는 주제가 정치, 사회, 문화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으며 최근 영화 '아가씨'와 퀴어 문화축제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쏟고 있다. 퀴어 문화축제에 대한 관심과 열기가 더해질수록 반대세력의 열기도 더해지고 있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시청 앞 광장에서 혐오를 외치며 현란한 춤사위를 선보일 그들에게 들려줄 노래를 한 곡 만들어 보기로 했다.
난 85년생이고 그녀는 99년생이다. 우리는 14살이나 차이가 났지만 인터뷰를 진행하는 동안 나이 차이를 전혀 느끼지 못했다. 오히려 어른스럽고 개념 있는 발언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멋있고 존경스러웠다. 동성애를 혐오하는 수많은 단체에서 우리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것 같던데, 이젠 안심해도 좋을 것 같다. 이렇게 멋있는 동성애자 십대들이 성인이 되어 우리나라의 미래를 잘 이끌어갈 테니까.
내가 만난 18세의 레즈비언은 어린 시절부터 자라오면서 자신이 여자지만 여자를 더 좋아한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알았고 그 사실을 부정하지 않았다. 동성애에 대한 악플들을 읽고 위축되지 않고 왜 혐오자들은 이런 악플들을 쓰는지, 동성애라는 것은 어떤 것인지 능동적으로 정보를 찾아보고 이런 저런 활동에 참여도 했다고 한다. 동성애혐오자들의 걱정과 다르게, 내가 만난 10대는 건강하고 당당한 레즈비언이었다.
나는 그녀와 가까운 사이지만 커밍아웃을 하면 안 되겠다 생각하고 계속 미뤄왔는데 결국 나의 레즈비언 인증 사진들을 보게 되었으니 정말 빼도 박도 못하는 상황이 되었다. 어느 정도 예상했지만, 그녀는 심하게 놀랐다. 그리고 어느 정도 진정한 후에 나에게 가장 먼저 물어본 것은 "그럼 누가 남자 역할이에요?"였다. 나는 웃으며 그런 건 없다고 했다. 내가 이로 인해 얼마나 행복해졌는지, 내가 얼마나 이런 활동을 함으로써 더 성장해나가는지 말하자 그녀는 이렇게 말했다. "(기무상은) 남과 다르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이 있어. 그게 너무 심해. 너무 극단적이야. 그런 병에 걸린 거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