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umin

국회의원 2명에게 동시 구속영장 청구라는 초강수를 둔 검찰의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 수사가 중대 고비를 맞았다. 리베이트 수수에 관여한 핵심 인물로 지목됐던 박선숙 의원과 김수민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서부지법에서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선숙·김수민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전격 청구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김도균 부장검사)는 8일 정치자금법·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상임공동대표가 29일 '4·13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파동'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당 대표직에서 사퇴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갖고 "이번 일에 관한 정치적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에 대해 김수민 의원과 국민의당이 책임 소재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김 의원 측은 국민의당이 문제의 허위 계약을 지시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국민의당은 김 의원 측의 주장을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수민 의원이 23일 오전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문제의 허위 계약이 국민의당 지시로 이루어졌다는 폭로가 나왔다. 문화일보는 23일 "당의 지시로 (허위) 계약이 이뤄졌고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수민 의원이 23일 오전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서울서부지검에 검은색 재킷과 짙은 남색 하의 정장 차림으로 출석한 김 의원은 취채진과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의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당 측이 "업계 관행"이라고 반박한 데 대해 한국디자인기업협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협회는 "한 개인의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행동과 발언으로 인해 업계에 대한 오해와
국민의당은 15일 김수민 의원의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에 대한 자체 진상조사 결과 "홍보업체의 자금이 국민의당으로 들어온 것은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국민의당 진상조사단 단장인 이상돈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김수민 의원의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단 단장인 이상돈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일종의 실수"라고 일축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국민의당이 선거공보 제작업체 '비컴', TV광고 대행업체 '세미콜론'과 각각 20억원과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의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 의혹에 연루된 숙명여자대학교 K 교수가 리베이트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또 김 의원이 대표로 있던 디자인 업체가총선 홍보일을 하면서 허위계약서를 쓴 사실에 대해서는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이 광고대행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6월 10일, ‘JTBC 뉴스룸’은 광고대행업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수민 의원 측이 광고 대행 업무를 연결해주는 조건으로 대행료의 70
국민의당 비례대표 7번인 김수민(30) 의원이 억대 불법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되면서 총선 당시 당 비례대표 후보로 전격 발탁돼 최연소 의원이 되는 과정이 자못 관심을 끈다. 10일 국민의당 관계자들에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이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으면서 당은 물론이고 안철수 대표까지 위기에 빠졌다. 안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고받았지만 당에서는 사실관계를
20대 국회 최연소 당선자인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비례대표)이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는 소식이다. 동아일보는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4·13총선 당시 선거 홍보물 제작업체 등에 일감을 주고
스타벅스 컵에 다양한 상황을 일러스트로 표현한 '스타벅스 컵아트'를 본적이 있는가. 바로 우리나라의 김수민 작가가 그 주인공이다. 매일 마주치는 일상에서부터 강남스타일에서부터 비틀즈처럼 익숙한 그림들을 스타벅스 로고
한 나라의 녹색당을 보면 그 나라의 수준을 알 수 있다. 물론 이건 내가 녹색당원이라서 하는 얘기긴 한데, 그 때문만은 아니다. 우리가 현실 속 실현 가능한 유토피아로 놓고 지향하는 적지 않은 유럽 국가의 의회에는 어김없이 녹색당이 존재한다. 심지어 독일에서는 녹색당이 연립정부 형태로 집권까지 했었고. 어느 나라에서든 녹색당은 단순히 '먹고 사는 것'을 넘어서 '모두 함께 질적으로 더 낫게 잘 먹고 잘 사는 삶'을 이야기한다. 그런 녹색당이 한국에도 있다. 물론 국회 안에 의석은 없고, 있던 지방의회 의석마저도 지난 선거 때 모두 잃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