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umin

박훈 변호사는 김수민 작가를 대리해 고소장을 제출했다.
'장자연 사건'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
'스타벅스 컵아트'로 유명한 김수민 작가의 작품이다.
"전통한복과 개량한복을 구분짓는 것도 어려운 일이며, 한복의 다양성이 필요하다”
'야알못'은 문제가 아니다. 국정감사를 하면서도 알려고 하지 않았다는 게 문제다.
최고위원에는 하태경·이준석·권은희·김수민이 선출됐다.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된 같은당 박선숙· 김수민 의원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김양섭 부장판사)는 11일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국민의당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용 리베이트 수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국민의당 박선숙·김수민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이 또다시 기각됐다. 29일 서울 서부지방법원 박민우 영장전담 판사는 전날 검찰이 재청구한 두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사건의 핵심 인물인 박선숙·김수민 의원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앞서 영장이 기각된 지 16일 만이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김도균 부장검사)는 28일
검찰이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 의혹 사건에 관여한 혐의로 박선숙 의원과 김수민 의원에 대해 청구한 구속영장이 12일 기각됐다. 서울서부지법 조미옥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두 의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
국회의원 2명에게 동시 구속영장 청구라는 초강수를 둔 검찰의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 수사가 중대 고비를 맞았다. 리베이트 수수에 관여한 핵심 인물로 지목됐던 박선숙 의원과 김수민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서부지법에서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선숙·김수민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전격 청구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김도균 부장검사)는 8일 정치자금법·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상임공동대표가 29일 '4·13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파동'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당 대표직에서 사퇴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갖고 "이번 일에 관한 정치적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에 대해 김수민 의원과 국민의당이 책임 소재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김 의원 측은 국민의당이 문제의 허위 계약을 지시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국민의당은 김 의원 측의 주장을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수민 의원이 23일 오전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문제의 허위 계약이 국민의당 지시로 이루어졌다는 폭로가 나왔다. 문화일보는 23일 "당의 지시로 (허위) 계약이 이뤄졌고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수민 의원이 23일 오전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서울서부지검에 검은색 재킷과 짙은 남색 하의 정장 차림으로 출석한 김 의원은 취채진과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의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당 측이 "업계 관행"이라고 반박한 데 대해 한국디자인기업협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협회는 "한 개인의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행동과 발언으로 인해 업계에 대한 오해와
국민의당은 15일 김수민 의원의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에 대한 자체 진상조사 결과 "홍보업체의 자금이 국민의당으로 들어온 것은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국민의당 진상조사단 단장인 이상돈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김수민 의원의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단 단장인 이상돈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일종의 실수"라고 일축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국민의당이 선거공보 제작업체 '비컴', TV광고 대행업체 '세미콜론'과 각각 20억원과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의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 의혹에 연루된 숙명여자대학교 K 교수가 리베이트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또 김 의원이 대표로 있던 디자인 업체가총선 홍보일을 하면서 허위계약서를 쓴 사실에 대해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