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정도 양이면 산다라박이랑 소현 언니 두 명 1년 치 식량”-김숙.
마치 시골에 계신 부모님이 자녀에게 바리바리 음식 싸서 보낸 것 같은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