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eunghyeon

아빠의 수상을 바라보는 딸 수빈양은 눈물을 멈추지 못한다.
삶의 1순위는 무조건 자신의 딸 수빈이, 그리고 가족이었다. 단칸짜리 옥탑방에서 살며 돈을 아끼는 것도, 부업으로 건강식품 회사 일을 보고 있는 것도 모두 딸 수빈이 과 살 터전을 마련하기 위함이었다. 심지어는 여자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