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eongtae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 위원들이 최순실 씨를 신문하기 위해 서울구치소 수감장까지 방문했으나 최씨를 만나는 데 실패했다. 특위 위원들은 26일 오전 서울구치소 대회의실에서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의 16일 청와대 경호동 현장조사가 양측의 협의 결렬로 무산됐다. 국조 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연풍문 회의실에서 박흥렬 경호실장과 현장조사에 대한 협의를 벌였으나
누군가 소셜 미디어에 탄핵 반대의원들의 전화번호를 공개한 이후 이름 때문에 곤욕을 치르는 의원이 있다. 바로 김성태(사진 왼쪽, 서울 강서구을) 의원이다. 순식간에 300 개씩 문자가 온다는 것. 그러나 서울 강서구
김성태 의원은 "인근에 다른 구에서는 통틀어서 한 개나 있을 법한 장애인복지관이 두 개씩이나 있는데 또 장애인 시설이냐는 외침도 외면할 수가 없었습니다. 구암 허준의 탄생지이자 동의보감 집필지로 한방 특화지역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라면서 자신의 '난처함'을 표했다. 김 의원은 장애부모들과의 면담에서 공진초 대신 마곡지구를 대체부지로 제안하며 서울시교육청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마곡지구 입주자들이 가입해 있는 인터넷 커뮤니티 분위기는 심상치 않다. 카페 회원 수가 1만 3000여 명을 넘는 이 카페엔 '특수학교 관련 민원' 카테고리가 별도로 있을 정도다.
‘썰전’이 프로그램 기둥과 같았던 강용석이 하차한 후 첫 방송을 했다. 그의 빈자리를 채운 인물은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 그는 ‘썰전’에서 보수 진영 논객으로 출연, 새누리당을 무조건 감싸는 발언은 하지 않았다. 전문
새누리당의 ‘허리’라고 할 수 있는 재선의원 20명이 ‘유승민 원내대표 찍어내기’를 시도하는 청와대와 ‘친박’(친박근혜계)의 움직임에 집단적으로 제동을 걸고 나섰다. 박근혜 대통령과 친박에 맞서 비박근혜계(비박) 소장파
우리가 관심을 가져야 할 사건이 하나 발생했다. 국회의원의 전화 한 통에 언론사주가 일방적으로 기사를 내린 건이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와의 상의 같은 건 전혀 없었다. 해당 국회의원은 새누리당의 김성태 의원이고 해당 언론사는 아시아투데이이다. 우리가 이 사건에 관심을 가져야 할 이유란 자명하다. 크게 두 가지 관점에서 그렇다. 첫째는 대한민국 헌법에 보장된 언론의 자유를 입법의 소임을 맡은 국회의원이 전적으로 부정했기 때문이고, 둘째는 언론으로서의 도리를 다하기보다는 힘 있는 이들과의 공생 내지 기생에 급급한 언론사의 현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