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eongsu

“굿이라도 해서 전처 이야기를 다 털어내고 싶다”
김성수는 "죄가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다.
반면 검찰은 김씨에게 1심이 선고한 징역 30년이 가볍다는 이유로 항소했다.
CCTV 영상 속 동생의 모습에 대해 '싸움을 말리는 행동'이라는 판단을 내놓았다.
공범 논란이 불거졌던 동생에게는 무죄가 선고됐다.
"계획적이고 잔혹하게 피해자를 살해했지만 죄책감과 반성이 없다”
"죄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철저히 공소유지할 예정"
'동생도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벌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각종 검사와 전문의 면담, 행동 관찰 등 정신감정을 실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