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eongjun

재판부는 "모두 유죄"라면서도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용서를 받았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불법촬영 혐의로 물의를 빚고 SNS에서 퇴사한 김성준.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불구속 송치됐다.
김성준 앵커는 오랫동안 SBS의 대표적인 얼굴이었다.
김성준 전 앵커는 불법촬영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다.
이전에도 동일한 범죄 행위를 한 적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참회하면서 살겠다”
휴대전화에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다
배우들의 '수상소감'이 연기의 일부분이라는 뉘앙스의 트위터를 남겨 논란이 된 SBS 김성준 앵커가 배우 정려원과 유아인에게 사과했다. 2일 김성준 앵커는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의 글을 게시했다. 김성준 앵커는 "정려원의
배우 유아인이 자신의 수상소감에 대해 언급한 SBS 김성준 앵커를 지적했다. 지난 1일 김성준 앵커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번 연기대상 시상식에서도 2년 전 유아인의 느끼하면서 소름돋는 수상소감은 없었다"고 시작되는 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