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eonggeun

김성근 감독은 왜 이처럼 선수들에게 많은 훈련을 주문할까. 이유는 간단하다. 프로는 성적으로 말하는데 지금껏 그가 맡았던 팀들 대부분은 성적이 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효봉 <엑스티엠>(XTM) 야구해설위원은 “역대로
"와, 그냥 죽여라 죽여". 6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구장. 한화 마무리캠프가 차려진 이곳에 아침 일찍부터 전운이 감돌았다. 하루종일 수비 위주로 돌아가는 '필딩데이'였기 때문이었다. 오전부터 오후까지 집중적인 수비훈련이
'야신' 김성근(72) 감독이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제10대 사령탑으로 정식 취임했다. 김 감독은 28일 오후 3시 대전구장에서 취임식을 열고 한화 사령탑으로서의 첫 공식 일정을 치렀다. 정승진 한화 대표이사의 환영사에
'야신' 김성근(72) 감독이 한화 이글스의 사령탑으로 프로야구 그라운드에 복귀한다. 한화는 25일 김성근 감독을 계약금 5억원과 연봉 5억원 등 3년간 총액 20억원에 제10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김 감독은
프로야구 사령탑 빈 의자가 하나씩 줄어들고 있다. 이제 남은 건 한화, 그리고 롯데다. 올 가을은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감독들에게 혹독한 계절이다. 5위부터 9위까지 감독 5명 가운데 4명이 옷을 벗었다. 8위 KIA
대학 졸업 뒤 3년째 취업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송아무개(29)씨에게 독립야구단 ‘고양 원더스’의 해체는 남의 일 같지 않다. 송씨는 “개천에서 용은 나지 못한다. 이제 한번 실패한 이들은 재기하기 어렵다. 꿈을
"이별의 날이구나." 김성근(72) 고양 원더스 감독은 팀 미팅을 시작하기 전 고양시 야구국가대표훈련장 하늘을 바라봤다. 프로에 지명받지 못하거나 방출당한 선수들이 모여 기적을 일궈낸 곳이다. 이곳에서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야신' 김성근(72) 감독이 '야인'이 됐다. 올 시즌 종료 후 대대적인 감독 교체가 예고된 상황에서 김성근 감독의 행보는 초미의 관심사다. 김성근 감독이 초대 사령탑으로 취임해 3시즌 동안 이끌어 온 한국 최초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