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eonggeun

누군가는 이것을 가리켜 '희망 고문'이 아니냐고 말했다. 이미 실패했던 사람들이 다시 비상하는 것은 처음보다 몇 배, 몇 십 배의 노력이 없이는 불가능하다. 그러니 틀린 말도 아니다. 허나 '미련'이란 것은 어쩔 수 없다. 다시 한 번만 기회가 주어진다면, 다시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결과적으로 원더스는 그냥 '희망 고문'만을 주는 곳이 아니었다. 그들은 실제로 죽기 살기로 뛰었으며 23명이 프로 구단에 입단했다. 모든 사람이 가지는 못했다. 프로 구단에 입단한 선수들은 그 희망을 현실로 만들어 그들의 구호를 증명했다. 그러나 입단을 하지 못한 선수라고 해서 원더스 생활이 의미 없는 것이었을까?
"야구는 감독이 하는 것이다" 1군 무대에 돌아온 김성근 한화 감독은 야구에서 감독이 차지하는 비중을 크게 생각하는 인물이다. 그라운드에서 뛰는 것은 선수들이지만 자원을 적재적소에 배치하고 최대한의 효율을 내는 것은
모름지기 첫 단추를 잘 꿰어야 한다고 한다. 그런데 시작부터 상대가 만만치 않다. 개막 2연전을 코앞에 둔 김성근 감독은 데이터를 안에서 필승비책을 찾고 있다. 새벽 3시에야 잠들지만 자도 잔 것 같지 않은 불면의 밤이다
어떻게 하면 이기는 야구를 할 수 있을까. 돈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은 이미 오클랜드의 빌리 빈이 입증한 바 있다. 과연 김성근 감독은 한화의 문제를 설명해낼 수 있을까? 그리하여 야구에서 어떻게 하면 승리할 수 있는지에 대한 해답을 내놓을 수 있을까? 국내 모든 스포츠 종목을 망라하고 가장 희화화된 팀 캐릭터를 가져버린 한화는 20년 전 선배들이 구가한 영광의 시절을 재현해낼 수 있을까. 2015년의 한화 이글스는 수많은 드라마를 품은 채, 야구의 오래된 질문을 안고 달리는 재미있는 실험 집단이다. 이상한 일이지만, 모두가 한화를 응원한다.
'야신' 김성근 감독이 이끄는 한화 이글스가 올시즌 첫 공식경기에서 깔끔한 승리를 거두고 팬들의 기대치를 한껏 높였다. 그러나 1군 시범경기에 처음 출전한 '막내' 케이티 위즈는 영패를 당하며 아직은 서투른 모습에서
한화 이글스가 오키나와에서 2연패를 당했다. 한화는 18일 일본 오키나와 기노완구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 2군과 연습경기에서 2-18로 크게 졌다. 오키나와 첫 경기였던 지난 17일 SK전
허투로 한 말이 아니었다. 한화 우완 투수 최우석이 왼손으로 던졌다. 그것도 실전에서 던져 한 타자를 범타로 막았다. 김성근 감독의 파격 작전이 현실화됐다. 한화는 18일 일본 오키나와 기노완구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DeNA
김민우 선수가 김성근 감독 앞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 한화 이글스 제공 스프링캠프 첫 휴식일(20일)을 보낸 한화는 21일부터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한다. 특타를 비롯해 수비 강화 훈련이 시작된다. 김 감독은 “선수들이
또 다른 출발선에 섰다. 이번에는 48일간의 긴 여정이다. 여정의 끝에는 실전경기만 남는다. 요즘 들어 “시간이 멈췄으면”, “12월로 돌아갔으면” 하는 마음이 종종 들기도 한다. 15일 일본 고지로 전지훈련을 떠나는
한화가 결국 FA 3명 영입에 성공했다. 타구단 협상 마감일이었던 지난 3일 FA 우완 투수 배영수(33)와 전격 계약한 것이다. 권혁과 송은범을 영입한 데 이어 FA 3명 정원을 가득 채웠다. 특히 권혁과 배영수를
김성근 감독은 왜 이처럼 선수들에게 많은 훈련을 주문할까. 이유는 간단하다. 프로는 성적으로 말하는데 지금껏 그가 맡았던 팀들 대부분은 성적이 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효봉 <엑스티엠>(XTM) 야구해설위원은 “역대로
"와, 그냥 죽여라 죽여". 6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구장. 한화 마무리캠프가 차려진 이곳에 아침 일찍부터 전운이 감돌았다. 하루종일 수비 위주로 돌아가는 '필딩데이'였기 때문이었다. 오전부터 오후까지 집중적인 수비훈련이
'야신' 김성근(72) 감독이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제10대 사령탑으로 정식 취임했다. 김 감독은 28일 오후 3시 대전구장에서 취임식을 열고 한화 사령탑으로서의 첫 공식 일정을 치렀다. 정승진 한화 대표이사의 환영사에
'야신' 김성근(72) 감독이 한화 이글스의 사령탑으로 프로야구 그라운드에 복귀한다. 한화는 25일 김성근 감독을 계약금 5억원과 연봉 5억원 등 3년간 총액 20억원에 제10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김 감독은
프로야구 사령탑 빈 의자가 하나씩 줄어들고 있다. 이제 남은 건 한화, 그리고 롯데다. 올 가을은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감독들에게 혹독한 계절이다. 5위부터 9위까지 감독 5명 가운데 4명이 옷을 벗었다. 8위 KIA
대학 졸업 뒤 3년째 취업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송아무개(29)씨에게 독립야구단 ‘고양 원더스’의 해체는 남의 일 같지 않다. 송씨는 “개천에서 용은 나지 못한다. 이제 한번 실패한 이들은 재기하기 어렵다. 꿈을
"이별의 날이구나." 김성근(72) 고양 원더스 감독은 팀 미팅을 시작하기 전 고양시 야구국가대표훈련장 하늘을 바라봤다. 프로에 지명받지 못하거나 방출당한 선수들이 모여 기적을 일궈낸 곳이다. 이곳에서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야신' 김성근(72) 감독이 '야인'이 됐다. 올 시즌 종료 후 대대적인 감독 교체가 예고된 상황에서 김성근 감독의 행보는 초미의 관심사다. 김성근 감독이 초대 사령탑으로 취임해 3시즌 동안 이끌어 온 한국 최초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