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eonggeun

한화가 8년 만에 6연승 감격을 누렸다. 8회 대역전극으로 다시 한 번 드라마를 썼다. 한화는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와 홈경기에서 5-3으로 역전승했다. 8회에만
한화가 무려 8년 만에 5연승 감격을 누렸다. 한화는 3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 원정경기를 8-4 재역전승으로 장식했다. 양성우가 6회 역전 결승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고
한화 이글스가 김성근 감독의 부재로 김광수 수석코치 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한화는 5일 문학 SK전을 앞두고 김성근 감독의 병원행을 알렸다. 한화 구단은 '김성근 감독이 요추 3,4번 추간판탈출증으로 인해 이날 SK와
김성근 감독 사퇴 현수막을 내건 한화팬 4명이 퇴장 조치를 당했다. 28일 한화와 KIA의 시즌 2차전이 열린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 1회초 시작할 때부터 백네트 바로 뒤 다이렉트존에서 4명의 관중들이 타올 크기에 검정색
"바깥에서는 혹사라든지 연습량 문제를 이야기하지만 이건 언어도단이다. 말이 안 되는 이야기다". 한화 김성근(74) 감독은 단호했다. 최하위로 떨어진 팀 상황과 맞물려 투수 혹사와 과도한 연습량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김성근이 연습 (많이) 시킨다'는 시선으로 보니까 그렇게 보이는 거 아닌가." 김성근(74·한화 이글스) 감독은 많은 훈련으로 팀에 줄부상이 온 게 아니냐는 지적에 이와 같은 말로 항변했다. 김 감독은 26일 대전
연일 허핑턴포스트의 탑 트래픽 순위에 야구 기사들이 올라오고 있다. 정치와 엔터테인먼트가 아닌 스포츠 기사가 트래픽을 끄는 경우는 좀처럼 없는 일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김성근이 있다. 15일에는 ''12실점' 송창식의
시즌 중 코치가 돌연 사임했다. 최하위 한화가 팀 안팎으로 어수선한 분위기를 드러내며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곪았던 팀 내부의 문제가 터지기 시작했다. 한화는 지난 13일 대전 두산전을 앞두고 1~2군 코칭스태프를 바꿨다
한화 이글스 김성근 감독이 전날 투수교체에 대한 상황을 밝혔다. 김 감독은 15일 대전 LG전을 앞두고 “어제 송창식이 손으로만 던지더라. 그래서 5회까지 바꾸지 않기로 정했다. 거기서 바꿨으면 아무 것도 안 남았다
경기 중 병원으로 이동한 김성근 한화 감독이 혈압과 어지럼증을 검사한 결과 정상으로 나타났다. 김성근 감독은 14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과 홈경기에서 5회말을 마친 뒤 갑자기
"마운드 위에서 기분이 어떻겠나". 14일 대전 한화-두산전. 두산이 경기 초반부터 대폭발하며 5회까지 16-2로 크게 리드했다. 한화 마운드에는 마당쇠 투수 송창식(31)이 있었다. 그는 0-1로 뒤진 1회 2사 만루에서
김성근(74) 한화 이글스 감독이 경기 도중 어지럼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향했다. 1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한화와 두산 베어스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는 16-2로 크게 앞선 두산의 7회초 공격을
스승과 제자가 재회한다. SK를 떠난 FA 투수 최대어 정우람(30)이 30일 한화와 전격 계약했다. 정우람의 영입에는 한화 김성근(73) 감독의 요청이 있었다. 투수 보강을 필요로 한 김성근 감독은 왼손 불펜으로 정우람에
6위. 김성근 감독을 영입한 한화 이글스가 2015년 정규리그에서 기록한 최종 성적표다. 지난 2014년 11월, 부임과 함께 혹독한 마무리 훈련을 이끌었던 김성근 감독은 2015년 마무리 훈련에서 과거와 다른 모습을
만년 하위권팀 한화 이글스에 부임해 기대를 모았던 김성근 감독이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에 대해 아쉬운 소회를 밝혔다. 김 감독은 5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5위로 시즌을 마치고) 아쉬움 밖에
2015 KBO리그 중심에 김성근 감독의 한화 이글스가 있었다. 한화는 숱한 화제를 뿌렸다. 한화가 있는 곳에 사람이 모였고, 다양한 이야기가 오갔다. 2015년 한화는 성공과 실패의 경계에 선 채로 정규시즌을 마쳤다
2014년 4월 19일. 퓨처스리그(2군)에서는 한 가지 놀라운 소식이 전해졌다. 바로 노히터 경기가 나왔다는 소식이었다. 주인공은 독립구단 고양 원더스의 데럴 마데이(30)였다. 그는 퓨처스리그 최강팀이라고 불린 상무와의
김성근의 한화가 2015년 리그의 반환점을 돌았듯이, 박근혜의 한국도 이제 막 후반전으로 접어들 찰나에 있다. 야구와 정치가 똑같지는 않지만, 지도자가 자신이 관할하고 있는 분야에 끼치는 영향력의 측면에서는 본질적으로 차이가 없을 것이다. 되돌아보면, 박근혜 대통령의 전반기는 뽑아준 국민의 기대와 존경을 사기는커녕 불신과 불만만 키운 시기였다. 민주주의와 인권, 언론자유로 대표되는 나라의 품격은 내리막길을 걷고, 수출과 고용 등 경제 성적도 빈타에 허덕이고 있다. 청와대나 내각의 인물 기용은 수첩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그나마 야구 선수 이름보다도 생소한 경우가 허다하다.
[토요판] 김양희의 야구광 만화 <슬램덩크>에는 불의의 부상으로 농구를 그만뒀다가 재기에 성공해 숨을 헐떡이면서도 신들린 듯 3점슛을 쏘아대는 정대만이 등장한다. 그를 따라다니는 수식어는 ‘불꽃남자’다. 요즘 프로야구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 한화 김성근(73) 감독이 빈볼 사태에 따른 징계에 대해 입을 열었다. KBO는 15일 오전 10시 야구회관 5층 회의실에서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지난 12일 사직구장에서 발생한 퇴장 사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