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eonggeun

김성근 전 한화이글스 감독이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 코치들을 지도하는 역할을 맡게 됐다. 일본의 닛칸스포츠는 13일 "소프트뱅크가 코칭스태프 강화를 위해 김성근 전 감독을 코치 고문으로 초빙하게 됐다. 일본에서도
한국인의 정신력 사랑은 각별하다. 학교에서도 "정신만 바짝 차리면 세상에 못할 일이 없다"고 주입한다. 이를 종교처럼 신봉하는 이들도 있다. 김성근 전 한화 이글스 감독이 대표적인 경우다. 김 전 감독은 선수들에게 정신력을 강조하며 한계를 깨는 순간 앞으로 치고 나갈 수 있다고 주장한다. 매일 계속되는 '특타'와 '특훈'으로 몸이 지치는 것도 작은 부상도, 의지만 있으면 문제되지 않는다. 재미있는 사실은 이 투혼 신봉자도 혹사와 잘못된 몸관리로 스물다섯 이른 나이에 선수 생활을 접었다는 것이다. 김 전 감독의 지론에 따르면 투수 김성근은 한계를 깨지 못한 선수였다.
“아마 올해 한화가 정말 독하게 야구를 하지 않을까 싶다” 스프링캠프 당시 팬뿐만 아니라 타 구단의 관심도 한화에 쏠려 있었다. 막대한 투자에도 불구하고 포스트시즌 진출 문턱을 번번이 넘지 못했던 한화는 올해가 김성근
한화 이글스의 김성근 감독이 퇴진한다. 5월 23일, ‘스포츠서울’은 한화 구단이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KBO리그 KIA와 정규시즌 홈경기를 앞두고 김 감독의 경질을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경질
한화의 선발야구가 예사롭지 않다. 벌써 두 자릿수 퀄리티 스타트(QS)를 돌파했다. 지난해보다 49경기 빨라졌다. 한화는 지난 21일 수원 kt전에서 선발 배영수가 6⅓이닝 8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한데
한화가 결국 김성근 감독을 유임했다. 2017년에도 한화 이글스 사령탑은 김성근(74) 감독이다. 한화 구단은 내년 시즌에도 김성근 감독과 함께하겠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014년 10월 한화와 3년 계약을 체결했던
한화 이글스 김성근 감독이 2017시즌을 향한 필수과제를 제시했다. 김 감독은 3일 잠실 두산전을 앞두고 지난해와 올해 2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것에 대해 “9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나가지 못한 것을 두고 말이
한화 김성근 감독은 작심을 한 듯 했다. 힘겨운 5강 싸움을 벌이고 있는 한화는 최근 혹사에 따른 부상 속출과 징벌성 강훈련으로 논란의 중심에 있다. 김성근 감독 특유의 팀 운용 스타일에 날선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한화에 비상이 걸렸다. 불펜 에이스 권혁(33)이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것이다. 한화는 24일 대전 넥센전을 앞두고 팔꿈치 통증을 호소한 권혁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지난해 한화 입단 이후 2년 만에 처음으로
5승28패1무(승률 0.152). ‘특정 상황’에서의 한화 성적(8일 현재)이다. 승률이 낮다고? 하지만 ‘특정 상황’이 ‘7회까지 뒤진 경기의 승률’이라면 말이 달라진다. 8회말 정근우의 3점포로 뒤집기 승리를 거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