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eonggeun-gamdok

"'김성근이 연습 (많이) 시킨다'는 시선으로 보니까 그렇게 보이는 거 아닌가." 김성근(74·한화 이글스) 감독은 많은 훈련으로 팀에 줄부상이 온 게 아니냐는 지적에 이와 같은 말로 항변했다. 김 감독은 26일 대전
한화의 기대주였으나 2군으로 밀려 서산 캠프에서 훈련 중인 에스밀 로저스(30)가 감독 및 코치와의 불화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로저스는 작년 12월 2일 한화가 총액 190만 달러(계약금 20만 달러+연봉 170만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 한화 김성근(73) 감독이 빈볼 사태에 따른 징계에 대해 입을 열었다. KBO는 15일 오전 10시 야구회관 5층 회의실에서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지난 12일 사직구장에서 발생한 퇴장 사건에
"야구는 감독이 하는 것이다" 1군 무대에 돌아온 김성근 한화 감독은 야구에서 감독이 차지하는 비중을 크게 생각하는 인물이다. 그라운드에서 뛰는 것은 선수들이지만 자원을 적재적소에 배치하고 최대한의 효율을 내는 것은
'야신' 김성근(72) 감독이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제10대 사령탑으로 정식 취임했다. 김 감독은 28일 오후 3시 대전구장에서 취임식을 열고 한화 사령탑으로서의 첫 공식 일정을 치렀다. 정승진 한화 대표이사의 환영사에
야신 김성근 돌아올까? SK가 팀을 이끌어나갈 선장을 바꾼다. 이만수(56) 감독과의 재계약을 포기하고 새로운 인물로 2015년을 꾸려가기로 결정했다. 특히 김성근 감독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물망에 오르고 있다. SK는
"이별의 날이구나." 김성근(72) 고양 원더스 감독은 팀 미팅을 시작하기 전 고양시 야구국가대표훈련장 하늘을 바라봤다. 프로에 지명받지 못하거나 방출당한 선수들이 모여 기적을 일궈낸 곳이다. 이곳에서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야신' 김성근(72) 감독이 '야인'이 됐다. 올 시즌 종료 후 대대적인 감독 교체가 예고된 상황에서 김성근 감독의 행보는 초미의 관심사다. 김성근 감독이 초대 사령탑으로 취임해 3시즌 동안 이끌어 온 한국 최초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