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급하기 예민한 부분"이라며 조심스럽게 꺼낸 얘기.
고등학교에서 벌어지는 의문의 사건들을 파헤치려는 라은호(김세정 분)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학교 2017'이 17일 첫 방송됐다. 구구단 멤버인 김세정의 생애 첫 연기 도전으로 주목을 받은 이 드라마는 방송 직후 예상치
배우 김정현과 장동윤이 ‘학교 2017’의 남자주인공 캐스팅을 확정했다. 이에 앞서 출연 소식을 알린 김세정과 함께 스타등용문 ‘학교’에 등교하게 됐다. ‘쌈, 마이웨이’ 후속 드라마,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학교
내가 여기 가족이 있고 사유 재산이 있고 어린아이가 기다리고 있고 직장이 있고 내 비자가 합법적이고 세금을 내고 있고... 등등 기타 모든 사정과 하등 관계 없이 90일 동안은 집으로 갈 수 없다. 난데없다. 아이를 동반하고 있었다면 문제는 더 심각하다. 미성년자를 동반한 경우에 대한 예외도 없다. 아이 역시 집으로 돌아갈 수 없고 학교에도 갈 수 없다. 학생들도 마찬가지고 출장자도 마찬가지다. 아무런 이유도 없는 거다. 그냥 국적이 문제일 뿐. 그러니 저 행정명령은 말할 수 없이 황당한 동시에 매우 공포스럽기도 하다. 미국이 저런 짓을 7개 국가 국민 및 난민을 대상으로 난데없이 저지를 생각을 했다면 같은 짓을 어느 나라를 대상으로 해서라도 할 수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