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승리와 정준영 등의 ‘단톡방‘에 ‘경찰총장’으로 거론됐던 윤모 총경도 언급됐다.
”최순실 조카라는 인물은 나를 때린 사람이 아니었다”
"경찰이 김상교씨를 폭행했다"는 인권위의 진정은 '증거 불충분'으로 내사 종결된다.
내부고발 이후 '버닝썬'의 윗선으로부터 지속적 협박을 당했다고도 털어놨다.
"저는 한국 클럽에서 약물이 그렇게 공공연하게 사용되는 지 몰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