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sabok

독일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의 손톱과 머리카락 등이 안장되어있다.
“아버지 유해 힌츠페터 추모비 옆에 모시고 싶습니다.”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존 인물 고 위르겐 힌츠페터를 광주로 싣고 갔던 택시운전사 고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58)씨는 5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아버지는
영화 ‘택시운전사’가 전국 관객 1,000만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흥행과 함께 영화에 대한 ‘가짜뉴스’도 돌고 있다. 영화의 소재가 된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펜터에 관한 가짜뉴스다. 8월 17일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1980년 5월의 광주는 지금까지 답이 없는 물음으로 존재해왔다. 답이 없기 때문이 아니다. 답을 해야 할 사람들에게 답을 할 의무와 책임을 명확하게 강제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1980년 5월의 광주를 소재로 한 영화는 대부분 억울한 표정을 짓거나 비통한 울음을 터트려야만 했다. 그럼으로써 1980년 5월의 광주를 기억해달라고 호소해왔다. 그런 탓에 1980년 5월의 광주를 이야기하는 영화는 영화로 즐긴다기보다는 목격해야만 하는 어떤 증거처럼 여겨졌다. 〈택시운전사〉에서도 1980년 5월의 광주는 아프게 다가온다. 하지만 차이가 있다면 그런 통증을 외부인의 시선을 통해 한 차례 거르는 과정이 존재한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