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namguk

김용민 의원의 이 말 때문에 26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파행됐다.
윤석열이 ”반도체 공부하고 싶다”며 반도체공동연구소를 찾은 기사를 링크로 걸었다.
친문 성향 커뮤니티에 '화력 지원'을 요청한 것이 들통나면서다.
정의당 대변인에게 전화를 걸어 '협박'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었다.
발단은 전날 '낙태죄 개정 공청회'였다.
네티즌이 알려준 뒤에야 뒤늦게 반어법임을 알아챘다.
앞서 '국민의힘'이 일본 극우단체 구호라는 주장이 나왔다.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와는 다소 다른 분위기다.
과거 팟캐스트 방송에서 여성 비하 및 품평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조국수호=검찰개혁' 부끄럽냐?" vs. "'조국수호' 총선 안돼"
황태순 평론가가 21일 방송된 MBN '뉴스특보'에서 블랙리스트를 '언론사 지원금'과 비교했다가 김남국 변호사로부터 '우회적 옹호'라고 비판만 당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황 평론가는 이날 방송에서 이렇게 말했다. "언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