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manbok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청와대 비서실장이던 2007년, 노무현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서 기권할 때 북한의 의견을 물었다는 의혹에 다시 불이 붙었다.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이 당시 작성됐다는 '청와대
작년 10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북관' 논란에 불을 질렀던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 논란에 다시 불이 붙게 됐다. 송 전 장관이 자신의 회고록 내용을 입증하는 청와대 메모를 공개한 것이다. 중앙일보의
기억은 주관적이다. 서로 충돌하고 사실이 아닐 수도 있다. 한 전직 관료의 회고록이 폭풍을 일으켰다. 기억의 혼선은 회고록의 공통된 특징이지만, 그것을 활용한 ‘북풍’은 전혀 다른 문제다. 회고록을 쓰면서 함께 일했던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파동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만난 당시 통일부 장관 이었던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회동이 끝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이재정
선두에 있으면 견제를 많이 받기 마련이다. 야권 대선 후보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야기다. 그런데 이번엔 전혀 의외의 지점에서 복병을 만났다. 허프포스트가 지난 14일 소개했던 송민순 전
참여정부에서 국정원장을 지내다 최근 팩스를 통해 새누리당에 입당한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국민일보 11월9일 보도 등에 따르면 김 전 원장은 언론사에 '국민께 드리는 해명의 글'을 보내고 내년 총선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2007년 9월 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자문위원단 간담회에서 신분 노출 문제로 논란을 빚은 김만복 국정원장과 악수를 하며 웃음을 터뜨리고 있다. " data-caption="노무현 대통령이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은 2일 "남북 정상 간 핫라인(직통전화)이 있었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이 직접 통화한 적은 한 차례도 없었다"고 밝혔다. 김 전 원장은 이날 노무현재단이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