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juha

생방송 진행 중 식은땀을 흘리다 돌연 화면에서 사라졌다.
김주하 앵커는 비아이 사건 관련 리포트가 나간 직후 돌연 사라졌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참모들과 테이크 아웃 커피를 마시는 모습이 화제가 됐다. 참모진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는 장면이 이전 정부의 권위적인 모습과 대비된다는 평이 많았다. 이번엔 좀 다른 시각이 등장했다. 김주하 앵커는
10월 26일, 방송된 MBN ‘뉴스 8’의 ‘뉴스초점’ 코너에서 김주하 앵커가 최순실에게 편지를 썼다. 제목은 ‘최순실씨에게...” 김주하 앵커는 “죄송하지만 오늘은 한 사람에게 이 시간을 할애할까 합니다”라며 이야기를
남편의 외도와 폭력에 이혼 소송을 낸 방송인 김주하(43)씨가 2심에서도 남편에게 10억여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서울고법 가사2부(이은애 부장판사)는 23일 김주하씨가 남편 강모(46)씨를 상대로 낸 이혼 및
미디어오늘은 지난 27일 MBN 본사 앞에 약 150여 명의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몰려들어 '김주하 앵커 사퇴'를 외쳤다고 전했다. 미디어오늘은 이들은 "김주하는 대통령을 모독했다"며 "지금 당장 MBN을 사퇴하고 개인
김주하 앵커가 MBN의 '김주하의 진실'에서 최근 불륜 사건 논란으로 방송에서 하차한 방송인 강용석 변호사에게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다. 김 앵커는 "박원순 시장 아들 병역에 문제를 제기했다가 의원직을 사퇴한 적이 있는데
MBC 전 앵커 김주하가 MBN 메인뉴스 '뉴스8' 진행자로 발탁됐다. 이로써 김주하는 JTBC '뉴스룸'의 손석희 앵커와 시청률 경쟁을 하게 됐다. 특히 두 사람은 MBC 출신으로 선후배 간의 대결이 이뤄지게 됐다
MBC 앵커 출신 김주하가 MBN 메인뉴스인 ‘뉴스8’의 진행을 확정 지었다. MBN은 21일 “MBN은 기자이자 앵커인 김주하를 특임이사로 전격 영입했다. 또한 메인 뉴스인 평일 저녁 ‘MBN 뉴스8’ 앵커를 맡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