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jongin

오늘이다. 연합뉴스 27일 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가 27일 공식 사퇴한다. 이제 더불어민주당은 김종인을 중심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된다. 더민주는 이날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비대위원 인선안을
안철수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의당(가칭) 한상진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은 26일 더불어민주당의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 영입에 대해 "이게 비상대책인 것처럼 생각했을지 모르지만 보약이 아니고 독약이 되지 않을까 심히 걱정"이라고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25일 포용적 성장과 경제민주화, 더많은 민주주의를 4·13 총선의 키워드로 제시한 뒤 부적절한 행동으로 국민에게 실망을 준 정치인에 대해 단호한 태도를 취할 것임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22일 자신을 포함한 16명의 선대위원 인선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선대위 활동에 들어갔다. 더민주는 이날 당무위원회를 열어 김 위원장이 마련한 선대위 설치 및 구성안을 의결했다. 선대위에는
"광주 학살 후 국보위(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에 참여해 국회의원을 했고 노 대통령 탄핵 때에도 앞장 선 분을 당의 얼굴인 선대위원장으로 모신 게 원칙인가?" 국민의당이 19일 브리핑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19일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 문재인 대표의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 영입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원칙있는 승리가 어려우면 원칙있는 패배가 낫다고 하셨는데, 원칙 없는 승리라도 하겠다는 것
그의 지금 행보는 문재인을 후퇴시킨 다음 사실상 비대위원장으로 야당을 한 손에 틀어쥐고 이번 선거를 치르겠다는 것이다. 아무리 좋게 본다 해도, 경력만을 놓고 보면, 그는 야당의 대표자로 한국 민주주의의 미래를 좌우할 만한 인물이 아니다. 그는 전두환의 국보위에 몸을 담은 사람이고 정치철학과 관계없이 자신을 불러주는 주군에게 몸을 의탁한 사람이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가 빠른 시일내에 사퇴하고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총선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동아일보 1월18일 보도에 따르면 "문 대표는 이르면 19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선거대책위원회가 공식 출범하면
김종인 전 청와대 경제수석은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멘토'로 유명하다. 그런 그가 15일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했다. 새누리당에선 "도의가 아니다"라는 비판도 나온다. 박근혜 정부 출범에 협조한 그가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 멘토' 역할을 한 김종인씨가 문재인 대표의 영입으로 15일 더불어민주당(더민주)에 합류했다. 총선을 약 3달 앞두고 더민주 선거대책위원장이 된 김씨는 탈당파가 강하게 비판한 '친노패권주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