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jong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에게 검찰이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검찰은 최씨, 장씨와 함께 재판을 받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에게는 징역 3년 6개월을 구형했다. 법원은 12월6일 두 사람의 1심을 선고할 예정이다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결정한 그 순간, 최순실씨는 재판이 열리는 법정에서 이 소식을 들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씨는 재판 도중 변호인으로부터 박 전 대통령 탄핵 소식을 들었다. 최씨의
박근혜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씨 측근인 김종(56·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최씨의 딸 정유라(21)씨의 이화여대 특혜 입학 과정에 깊이 개입한 사실이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로 확인됐다. 31일
김 종(56·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검찰에서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에게 휘둘리며 개인 사업 편의를 봐주는데 동원된 것과 관련해 검찰에서 고충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사정 당국에
현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문화체육관광부가 관장하는 한국관광공사 산하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사장 인사에 관여한 사실이 확인됐다. 카지노 사업이 핵심인 GKL은 최씨가 박근혜 대통령을 등에 업고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준희 서기관(52)을 두고 최순실과 김종 차관의 전횡을 막아낸 '영웅'이라는 보도와 '가담자'라는 보도가 하루를 두고 터졌다. 동아일보는 지난 10일 문화체육관광부 50대 서기관 정준희 씨가 최순실
최순실(60·구속기소)씨의 딸 정유라(20·지명수배)씨의 승마 훈련 지원 실무를 맡은 박상진(63)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 사장이 지난해 7월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48) 삼성전자 부회장의 단독 면담 직전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4일 오후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가 특검 사무실이 마련된 대치동 D빌딩에 처음으로 공개 소환됐다. 이날 오후 1시50분께 법무부 호송차에서 내린 최씨는 밝은 흰색 계열 수의 차림에 검은 뿔테안경, 하얀색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의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건네진 16억원은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그룹의 결정이었다고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이 증언했다. 7일 국회에서 속개된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는 7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100벌 가까운 옷을 만들어 최순실씨를 통해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고 전 이사는 이날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 특위의 제2차 청문회에 출석, '옷을 만들어 대통령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