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jeongsuk

취임 100일을 맞아 문재인 정부가 진행한 ‘대국민 보고대회’가 종료된 20일 오후 9시경. 갑자기 포털사이트에는 ‘김정숙 뒤늦게’가 실검으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김정숙 뒤늦게’라는 키워드의 출발은 이날 대국민 보고대회의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 다소 이색적인 과일이 등장했다. 충청지역 기습 폭우로 떨어진 과일인 '낙과(落果)'가 화채로 등장한 것이다. 이건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아이디어였다고 한다. 머니투데이 7월27일 보도에
김정숙 여사가 역대 영부인 중 최초로 수해현장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다. 21일 김 여사는 유례없는 '물난리'를 겪은 충청북도 청주를 찾아 직접 복구 작업을 돕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고 윤이상 선생 윤이상 선생은 국내에서는 다소 덜 알려져있지만, 해외에서는 동양적 선율을 서양에 도입한 작곡가로 칭송받는다. 박정희 정권 시절 북한 방문을 이유로 중앙정보부에 체포되자 이고리 스트라빈스키와 헤르베르트
문재인 대통령의 아내 김정숙 여사는 호탕한 성격으로 그 행보마다 문대통령 못지않은 주목을 받고 있다. 김 여사가 문대통령에 "재인이 너 나랑 결혼할 거야 말 거야"라고 프로포즈를 한 사연부터, 문대통령이 당선된 뒤 억울함을
문재인 대통령 배우자인 김정숙 여사가 30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서울-워싱턴 여성협회 초청간담회 자리에서 한 참석자가 자신의 전통 옷을 칭찬하자 그 자리에서 옷을 벗어 선물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워싱턴 주미대사관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28일 미국으로 첫 해외 순방에 나섰다. 이날 눈에 띈 장면 중 하나는 김정숙 여사의 패션이었다. 김정숙 여사는 이날 출국 길에 흰 재킷과 검정색 상하의를 매치했다. 또한, 버선을
이건 퍼스트 레이디와 야당의 원내대표가 책과 편지를 주고 받는 참 드문 이야기다. 오늘(14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에게 받은 책 선물과 편지를 공개했다. 노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헌정 사상 최초 '캠퍼스 커플' 출신의 대통령 부부다. 해당 유튜브 영상에는 "진짜 현실부부다", "진짜 실세" 등 유쾌한 반응이 이어졌다. 아래 영상을 통해 김 여사의 '내조'를 확인해보자
문재인 대통령 배우자인 김정숙 여사가 군 입대 후 사망한 장병들의 유가족을 치유하기 위한 연극인 '이등병의 엄마'를 지난 26일 관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 연극은 군대 내 사망사고 피해 가족들이 직접 출연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