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jeongnam

베트남 국적의 김정남 암살 용의자 도안 티 흐엉의 것으로 추정되는 페이스북 계정 베트남 국적의 김정남 암살 용의자인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29)이 한국과 상당히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흐엉이 지난해 11월
김정남 암살 용의자로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베트남 국적의 도안 티 흐엉이 작년 11월 한국에 입국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체류 기간은 단 나흘이지만 한국의 수사 당국은 흐엉의 한국 입국이 이번 사건과 연관됐을 가능성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은 22일 시신 인도를 위해 현재까지 유가족이 아무도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쿠알라룸푸르
말레이시아 경찰은 22일 사건 연루자 가운데 북한대사관 소속 외교관과 고려항공 직원이 있다고 말했다.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쿠알라룸푸르 내 경찰청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북한 국적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김정남 피살 사태'에 대해 "우리도 그런 역사가 있었다"며 "우리가 비난만 할 처지는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정 전 장관은 전날 '오마이TV'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피살사태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이복형인 김정남의 사인을 분석 중인 말레이시아 보건당국이 21일 사망자가 심장마비를 일으켰다는 증거가 없고 시신에 외상이나 뚫린 흔적도 없었다면서 사인은 여전히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누르
사드 배치의 찬반 논의가 정확하게 이뤄지려면, 이제라도 한반도 사드 배치의 직접적인 보호 대상이 한국 국민이 아니라 오키나와, 괌에 있는 미군과 그 기지이고, 중국을 전략적으로 견제하는 것이라는 '불편한 진실'에 입각해야 한다. 북극성과 김정남 때문이 아니라 동맹국인 미국의 이익과 미군 보호를 위해 필요하다는 점을 당당하게 밝히고, 국민의 의견을 듣고 치열한 논의를 벌여야 한다.
한겨레 2월 21일 보도에 따르면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피살된 김정남(46)의 아들 김한솔(22)이 20일 저녁 말레이시아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들은 김한솔은 2월 20일 저녁 7시
말레이시아 정부가 말레이시아 주재 강철 북한대사를 초치한 가운데 북한대사관 측이 이를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개최, 말레이시아와 북한 간의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다. 북한 측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사건을 둘러싼 각종
2.33초.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암살될 때 물리적인 힘이 개입한 시간은 이처럼 짧은 것으로 측정됐다. 순식간이라도 노출만 된다면 절명에 이를 수 있는 첨단 화학물질이 이번 범행에 사용됐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