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jeongnam

현재 김한솔의 행방은 묘연하다.
흐엉의 살인죄가 인정되면 교수형에 처해질 수 있다
판문점 경계를 넘나드는 김정은 위원장을 보며 세계가 탄복했다. 피도 눈물도 없을 것 같았던 그의 웃음 띤 모습이라니. 은자(隱者)의 왕국, 그곳의 미치광이 외톨이로 여겨진 그가 상대방에게 예의를 갖추고, 농담을 건네며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이복형인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 등의 탈출을 도왔다고 주장했던 '천리마민방위'가 성명서를 통해 자신들을 도와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천리마민방위는 전날(7일) 홈페이지에 영어로 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암살된 직후, 그의 아들인 김한솔(22)이 여러 나라에 신변보호 요청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가운데 미국과 중국, 네덜란드만 도움을 제공했다는 것이다. 미국의 Wall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겸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지난 2월 말레이시아에서 살해됐을 당시 현금 12만달러(약 1억3500만원)를 소지하고 있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이날 말레이시아
지난달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살해된 김정남의 시신이 북한으로 돌아간다. 북한과 말레이시아는 30일 공동성명을 발표해 이같이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6개항으로 된 공동성명을 싣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