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시 길거리를 지나면 교통이 마비될 정도로 인기가 많았던 김정민.
“요즘 아이들에게는 ‘놀면 뭐 하니’에 나와야 진정한 연예인" - 안영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