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janggyeom

"그 누구도 정치게임 하지 말라는 의미에서 실명을 확인해 주겠다" -박훈 변호사
당시 보도를 지시한 정치부장의 정체도 밝혔다.
부당노동행위 혐의를 받는 김장겸 전 MBC 사장이 해임 36일만인 18일 검찰에 출석했다. 김 전 사장은 "8개월만에 강제로 끌려내려온 사장이 부당노동행위를 했다는 게 터무니 없지만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김
문화방송(MBC) 김장겸 전 사장과 백종문 전 부사장 등 전·현 경영진이 고용노동부의 부당노동행위 혐의 소환조사를 앞두고 각자 자신의 휴대폰을 파쇄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노조)는 28일
‘무한도전’이 12주 만에 시청자의 곁으로 돌아오는 가운데, 김태호 PD가 ‘무한도전’ 방송 재개를 두고 담담하게 소감을 전했다. 오는 25일 MBC ‘무한도전’은 12주 만에 정상 방송된다. 지난 9월 MBC 총파업
김장겸 MBC 사장이 해임되면서 대표이사 대행을 맡게 된 백종문 부사장이 전격 사퇴했다. 14일 MBC 및 노조에 따르면 백종문 부사장은 이날 오후 사직서를 제출했다.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가 지난 13일 김장겸
13일 김장겸 MBC 사장 해임 과정에서, 구 여권 출신의 김광동 방문진 이사는 이런 말을 한다. "권력에 의해서 MBC 경영진이 바뀐다면, '권력 견제'라고 하는 것은 심각하게 유린될 수밖에 없습니다." 노컷V. 1분
MBC '뉴스데스크' 배현진 앵커가 김장겸 사장 해임 소식을 직접 전했다. 13일 방송된 '뉴스데스크'에서 배현진 앵커는 김장겸 사장 해임안 가결 리포트에 앞서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와 MBC 주주총회가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가 김장겸 사장의 해임결의안을 전격 처리한 13일 오후 6시에 MBC가 주주총회를 열고 김장겸 사장의 해임안건도 통과했다. 뉴스1에 따르면, 방문진은 13일 오후 6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MBC노조는 김장겸 사장의 해임안이 가결된 된 데 대해 "폐허로 전락한 공영방송 MBC가 정상화의 길로 들어서는 역사적 첫발을 뗐다"고 평가했다. 13일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성명을 통해 "김장겸은 공영방송 장악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