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isu

실검 시위를 여론장악이니 여론조작이라고 비난하는 보수 야당이나 조선일보와 달리 나는 그것이 오프라인 집회에서 흔히 나타나는 문제들을 극복하는 한층 평화적이고 품위 있는 정치적 의사표현 방법이라고 본다. 자신들에게 불리하다는 이유로 실검 시위를 여론조작이라고 억지스럽게 매도하는 보수 야당이나 조선일보가 시대의 흐름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느낌이 드는 것은 나뿐이 아닐 듯하다.
청와대는 16일 대통령 몫으로 남아있는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끝냈으며, 곧 후보자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다 끝났다. 조만간 발표할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헌법재판소법에 의해 선출된 헌재소장 권한대행을 위헌이니, 위법이니 하며 부정하고 업무보고도 받을 수 없다고 하는 것은 국회 스스로 만든 국법질서에 맞지 않는 일"이라며 야당을 비판했다. 이는
10월 14일 낮, 주요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힘내세요 김이수’라는 키워드가 올라왔다. 이 키워드의 ‘김이수’는 바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을 뜻한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여러 네티즌들이 “온라인
김이수 헌법재판관(소장 권한대행)이 16일 "국회의 표결 결과를 담담하게 받아들인다"며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 재판관은 헌재소장 권한대행직을 당분간 유지할 전망이다. 김 재판관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활짝 웃었다. 11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됐다. 한국당과 바른정당 일부 의원이 임명동의안 표결에 불참해 모두 293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은 가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부결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에 투표 결과를 보면, 출석 의원 293명 가운데 찬성 145명, 반대 145명, 기권 1명, 무효 2명으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부결됐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9월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직권으로 상정했다. 직권상정은 여야 사이에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심사 기일이
사랑이 넘치고 있다. JTBC의 보도에 따르면 '동성애 합법화에 반대하는 국민들'은 일부 기독교인들이다. 이에 따르면 일부 기독교인들이 국민의당 의원 거의 전원에게 많게는 하루에 수천 통의 문자를 보내고 있다. 여기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차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전날(12일) 결국 무산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측이 "전체 흐름 속에 저당잡힌 느낌"이라며 야당의 협조를 재차 호소했다. 진선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