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hun

이날 신창호 셰프는 '정조지'의 '움파구이'에서 영감을 받은 음식을 내놨다.
김훈은 생의 남루함과 불가해성, 역사 혹은 운명의 난폭함과 그에 맞서기엔 너무나 무력한 개별적 실존으로서의 인간을 그리는데 필적할 사람을 찾기 힘들 정도로 발군이지만 거기서 멈추고 더 나아가지 않는다. 나는 김훈이 어떤 이상도 꿈꾸지 않고, 어떤 거대담론에도 기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나는 김훈이 역사의 진보를 신뢰하는지조차 의문이다.
소설가 김훈(69)의 글씨체가 개발된다. 올 연말에 무료로 배포될 계획이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저작권위원회는 오는 11월 김 작가의 글씨체와 선정된 일반인 글씨체를 제작 완료한 뒤 12월 중 무료
지난 달,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김훈 작가의 2005년 단편 소설 '언니의 폐경'의 일부 내용이 화제가 됐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화제가 된 내용은 동생이 언니의 몸에서 '뜨겁게
그들이 그렇게 탐하는 여체는 한 달에 한 번씩 생리를 한다. 그들을 낳은 엄마도, 그들의 여동생이나 누나도, 그들의 여성 친구도, 인구의 반이 생리를 한다. 그 생리혈이 나오는 기관에 그렇게도 자신의 성기를 집어넣고 싶어하면서도, 그 기관이 한 달에 한 번씩 겪는 생리에는 정말 충격적으로 무지하다. '여자도 절정할 때 사정' 이딴 건 어디서 한 번 주워들은 걸 성경처럼 믿으면서, 생리통 심하다는 말은 직접 겪는 본인들이 그렇게 말해줘도 귓등으로 흘려듣는다.
대부분의 남성은 생리에 대해 잘 모른다. - 대부분의 남자는 정말 생리가 뭔지 개똥만큼도 모른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직접 겪는 일이 아니기에 모를 수 있다. 그러나 잘못된 방식으로 생리를 묘사하는
“나는 아무 편도 아니다. 나는 다만 고통 받는 자들의 편이다.”(책 ‘남한산성’, 김훈 저) ‘남한산성’은 역사적인 사건, 그리고 그 사건의 서술에서 배제되는 개인의 이야기가 잘 담겨있는 소설이다. 김훈 작가의 다른
<라면을 끓이며>(문학동네)와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8>(창비) 등의 사은품에 대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 출판유통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의 지난 13일 도서정가제 위반 판정은 예고된 사태였다. 이 일은
‘라면을 끓이며’는 소설가 김훈의 산문을 엮어 문학동네가 출간한 책이다. 교보문고 홈페이지가 10월 7일부터 13일까지 집계한 종합 주간 베스트 순위에서 2위를 차지할 만큼 독자들에게도 인기가 높은 책이다. 그런데 지난
이런 행동이 오싹한 이유는 아내의 개를 처리하는 방식이 죽은 아내의 개를 안고 질질 짜는 것보다 훨씬 '순문학적'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일인칭 화자가 이런 행동으로 자신의 글을 마무리 짓는다면 그가 자기가 쓰는 이야기의 예술적 효과를 내기 위해 일부러 이런 행동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정도면 <나이트크롤러>에서 완벽한 화면 구도를 얻기 위해 교통사고 사망자의 시체를 옮기던 제이크 질랜홀의 캐릭터를 떠올리게 된다. 물론 <화장> 쪽이 더 끔찍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