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heungguk-sakbal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MBC가 좌편향 연예인 퇴출 작업을 진행하면서 가수 김흥국(58)을 '물타기용 희생양'으로 삼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흥국은 2007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의 이명박 후보를 지지하는 등 보수성향
“내가 뭐라고 요즘 자꾸 이러는지 몰라.” 그러게. 대통령의 사생활과 관련된 루머를 보도했다는 이유로 외신이 청와대로부터 친고죄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당하는 마당에, 강성범은 무슨 철밥통이라고 그러고 있는 걸까. 심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