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hansol

현재 김한솔의 행방은 묘연하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이복형인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 등의 탈출을 도왔다고 주장했던 '천리마민방위'가 성명서를 통해 자신들을 도와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천리마민방위는 전날(7일) 홈페이지에 영어로 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암살된 직후, 그의 아들인 김한솔(22)이 여러 나라에 신변보호 요청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가운데 미국과 중국, 네덜란드만 도움을 제공했다는 것이다. 미국의 Wall
최근 피살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22)로 추정되는 인물이 유튜브에 등장했다. 이 영상을 올린 단체는 김한솔의 가족을 안전한 곳으로 도피시켰다고 주장했다. 김한솔로 추정되는 이 인물은 8일 'KHS Video'이라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은 22일 시신 인도를 위해 현재까지 유가족이 아무도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쿠알라룸푸르
한겨레 2월 21일 보도에 따르면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피살된 김정남(46)의 아들 김한솔(22)이 20일 저녁 말레이시아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들은 김한솔은 2월 20일 저녁 7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이 영국 옥스퍼드대 대학원에 입학하려고 했지만 북한의 암살 가능성 등을 우려해 진학을 포기했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이 19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프랑스의 명문 파리정치대학(시앙스포)를 졸업한 김한솔은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김정남의 둘째 부인 이혜경씨가 중국 정부에 김정남의 시신을 인도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인 프리말레이시아투데이(FMT)는 정부 관계자를
13일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당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씨가 주위에 장남 한솔씨가 대학을 졸업한 후 정치적 발언을 하겠다고 말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김정남씨와 여러차례 접촉한 일본 도쿄신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