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gwangseok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 아이유 '서른 즈음에', '사랑했지만',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먼지가 되어', '이등병의 편지', '사랑이라는 이유로',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가수 고(故) 김광석이
검찰도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딸 서연양 사망사건과 관련해 사건 발생 10년이 지나 부인 서해순씨(52)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혐의가 없다고 결론내렸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박지영)는 서씨에 대한 유기치사
고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52)씨는 최근 마지막 고비를 넘겼다. 지난 10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딸 서연양을 사망하게 하고, 이 사실을 숨긴 채 저작권 소송을 종료시켰다는 혐의(유기치사·사기)로 고발·고소당한
경찰이 故 김광석의 딸 서연양의 사망사건과 관련해 무혐의 결론을 내린 것에 대해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가 반응을 내놨다. 이 기자는 "국민적 의혹에 비춰 미흡한 내용이 아닌가 아쉬움이 남는다"며 "포기하지 않겠다"는 반응을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딸 서연양의 사망의혹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이 부인 서해순씨(52)에게 제기된 소송사기 및 유기치사 혐의에 대해 모두 '혐의 없음' 결론을 내렸다. 서씨가 서연양의 양육 과정에서 방치를 했다는
故 김광석의 딸 서연양이 희소병 때문에 폐렴이 급속하게 진행됐을 수도 있다는 의료 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왔다. 뉴스1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5일 서연양의 사망 원인에 대한 분석을 위해 복수의 의료전문가에게
1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1996년 1월 6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고 김광석을 집중조명했다. 고인의 사망 2달 전 일기와 하루 전 행적을 추적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고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가 딸 유기치사 의혹 등과 관련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서씨는 경찰 조사에 앞서 “딸의 죽음을 알리지 않은 건 소송과 무관하다”며 “이상호 기자의 무고 행위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
故 김광석 씨의 아내 서해순 씨가 이영돈 PD와 진행한 인터뷰가 오늘(11일) 방송된다. 이영돈 PD가 진행하는 탐사보도 프로그램 '세븐'은 오랫동안 망설인 끝에 출연을 승낙했다는 서씨를 만나 故 김광석 씨와 딸 서연양의
지난 1일 한겨레가 서울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서해순씨를 만났다. 남편인 가수 고 김광석씨가 숨진 지 21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김광석씨 사망과 관련한 여러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되고 있는 서씨는 자신과 관련한 여러 의혹들을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수 고 김광석씨의 사망 원인에 대한 의견을 내놨다. 김씨와 김씨 딸의 사망을 둘러싼 논란, 그리고 아내 서해순씨에 대한 의혹에 대해 차분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주장과 그 근거를 제시했다. 표
경찰이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딸 서연양의 사망을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선 가운데 김광석씨의 친형인 고발인 김광복씨가 27일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후 12시52분쯤 서울지방경찰청 로비에 들어선 김씨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故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가 변호사에게도 딸의 죽음을 고지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밝혔다. 어제 JTBC의 '뉴스룸'에 출연한 서해순 씨의 인터뷰에서 가장 이해하기 힘든 부분은
어제(25일) JTBC의 뉴스룸에 출연한 故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는 손석희 앵커와 딸 김서연(개명 후 '김서우') 씨의 사망 신고를 늦게 하게 된 경위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나 아무리 생각을 해도 도저히
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 씨가 JTBC '뉴스룸'에 출연한 다음날인 26일, 영화 '김광석'을 감독한 이상호 기자가 페이스북으로 자신이 현재 서씨 관련 취재 중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관련 기사: 故 김광석 아내 서해순씨가
- 사람들은 故 김광석이 타살됐다고 말한다. 사망 후 119를 50분이나 늦은 후에 부른 이유가 무엇인가? "누굴 만나고 와서 거실에서 맥주 한 잔 하더라. 중간에 잠든 것도 아니고, 방에서 나오니 보이지 않아 찾았더니
가수 고(故) 김광석의 부인 서모씨가 김씨와 딸 서연 양의 죽음과 관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법적 대응과 방송 출연을 결정한데 이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인권위 관계자는 지난 22일
가수 아이유가 최근 내놓은 리메이크 앨범 ‘꽃갈피 둘’의 숨은 사연에 대해 말했다. 현재 이 앨범에 수록된 곡은 총 6곡. ‘가을아침’(양희은), ‘비밀의 화원’(이상은), ‘잠 못드는 밤 비는 내리고’(김건모), ‘어젯밤
강용석 변호사가 가수 故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의 사건 변호 수임을 거절했다, 뉴스1에 따르면 김광석씨의 딸 서연양의 사망을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서씨의 변호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던 강용석 변호사가 사건을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딸 서연양의 사망을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에 대해 경찰이 관련자 소환을 검토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24일 "서울 중부경찰서로부터 고소장을 받아 검토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