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gijong

새누리당이 8일 새정치민주연합을 김기종을 키운 "종북숙주"라고 논평했다.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피습사건'의 배경에 사실상 야당이 있다는 주장으로 해석할 수 있다. 박대출 새누리당 대변인 "미 대사 테러범 김기종은
연합뉴스에 따르면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흉기로 공격한 혐의(살인미수·외교사절 폭행·업무방해)로 구속된 김기종(55) 씨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지난 6일 김 씨의 자택 겸 사무실
살인미수·외국사절폭행·업무방해 혐의 미국 대사 피습사건 수사본부는 지난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공격한 혐의(살인미수·외국사절폭행·업무방해)로 김기종(55) 우리마당독도지킴이 대표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법정서 언급…변호인 "우발적 범행…살해 의도 없었다" 주장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를 습격한 김기종(55) 우리마당독도지킴이 대표가 6일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리퍼트 대사에게 미안하다"고 언급한 것으로
서울중앙지검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피습사건 수사·지휘를 위해 특별수사팀을 구성했다고 6일 밝혔다. 특별수사팀에는 대공·테러 전담인 공안1부 검사와 수사관 전원이 참여하고 공공형사수사부와 강력부·첨단범죄수사부 등에서도
경찰이 마크 리퍼트 미국 대사를 흉기로 공격해 검거된 우리마당독도지킴이 대표 김기종(55)씨의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 사무실 겸 자택을 6일 오전 압수수색 하고 있다.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전 4시
필경 김기종은 미국을 한반도 평화를 해치는 원흉으로, 미 대사를 미국의 대리인으로 간주했을 가능성이 높다. 그렇지만 지금의 미국은 조선을 강제로 병탄한 일제가 아니고, 미국 대사는 조선총독부의 총독이 아니다. 김기종처럼 현실을 객관적으로 직시하지 않고, 자신이 지녀왔던 프레임을 의심하지 않으면 의도가 어떠하건 사회와 역사에 죄를 짓게 된다. 김기종은 자신의 행동을 무슨 의거처럼 여길지 모르고 나중에 역사가 평가해 줄 것이라고 믿을지 모르지만, 착각이다. 김기종의 범행은 지금은 물론이거니와 앞으로도 외로운 늑대의 테러로 규정될 것이다.
마크 리퍼트 미국 대사에게 흉기를 휘두른 우리마당독도지킴이 김기종(55) 대표가 최근에도 공무원을 때리는 등 난동을 피워 입건된 것으로 확인됐다. 5일 경찰과 검찰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 1월 30일 오후 6시께 서울
5월 아침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를 25cm 과도로 습격한 테러 피의자 김기종은 평소 반미 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민족주의 성향의 인물이다. 한겨레신문 보도에 따르면 김기종은 지난 3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키리졸브·독수리
마크 리퍼트 미국 대사에게 흉기 테러를 해 검거된 우리마당독도지킴이 김기종 대표(55)는 과거에 일본 규탄 관련 활동을 왕성하게 하다가 최근 들어 미국을 정조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김 대표의 블로그 등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