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gijong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흉기로 습격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기종(56)씨에게 징역 12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28일 리퍼트 대사에 대한 살인미수와 구치소 교도관 폭행(업무방해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흉기로 습격해 징역 12년형을 선고받은 김기종(56)씨가 교도관을 폭행한 혐의로 추가 처벌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7단독 박사랑 판사는 23일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씨에게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습격해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기종(55)씨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살인미수 혐의는 유죄로 인정됐지만 '북한의 주장에 동조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는 무죄가 났다
서울시립미술관이 지난 3월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피습 상황을 묘사한 전시작과 관련해 8일 논란이 일자 결국 그림을 전시장에서 내리기로 했다. 서울시립미술관 관계자는 이날 오후 "본래 취지와는 다른 측면이 부각되고
검찰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습격해 구속기소된 김기종(55)씨에게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김동아 부장판사) 심리로 3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살인의 미필적 고의와 북한 주장에
건국 이래 최초로 미 대사에게 신체적 위해를 가한 김기종은 범행 이후 대한민국에서 가장 외로운 사람이 되었다. 최고위급 외교사절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은 어떤 명분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데다가 미국이라는 나라가 대한민국에서 차지하는 위치와 무게를 감안하면 김기종에게 쏟아지는 여론의 뭇매는 어쩌면 당연하다 할 것이다.
경찰이 13일 오전 마크 리퍼트 미 대사 피습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김기종씨를 살인미수, 외국사절 폭행,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구속송치할 예정이다. 다만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는 뚜렷한 증거가 없어 제외할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10일 퇴원하며 "한국 국민이 공감하고 성원해준데 대해 가족과 함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본관 세미나실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공격 현장에서 용감하고 헌신적으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의 피습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압수수색 영장에 기재돼 있지 않은 혐의로 증거품을 확보한 뒤 사후적으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기로 해 '편법' 수사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김기종 씨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휠체어에 탄 채 진료를 받기 위해 차량으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여러 보도를 종합하면, 김씨는 2007년 청와대 앞에서 분신을 기도했다. ‘우리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