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gichun

청와대가 ‘정윤회씨 국정개입’ 보고서 작성과 유출의 배후 책임자로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및 그와 가까운 몇몇 인사가 포함된 이른바 ‘조응천 그룹’을 지목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조 전 비서관 쪽은 “청와대
정국을 뒤흔들고 있는 ‘정윤회씨 국정개입 동향 보고’ 문건은 애초 청와대의 설명과 달리 최초 작성된 뒤 김기춘 비서실장에게 문서로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작성된 문건들이 대량 유출된 뒤인
정윤회씨와 ‘청와대 3인방’의 국정개입 의혹이 불거지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통치 스타일이 또 한번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국정운영의 핵심인 인사가 누구의 추천으로, 어떤 검증 절차를 거쳐 이뤄지는지 전혀 알려지지
세계일보의 보도 이후 청와대는 보고서 내용을 부인하면서 문서 유출자를 고발하겠다는 방침을 밝힘으로써, '숨은 실세의 전횡' 문제보다(그것이 사실이든 아니든) 문서 유출이 더 심각하다는 식의 대응을 했다. 문서 유출을 문제 삼아서 보도내용을 덮으려는 것은 공보의 측면에서도 성공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 우선 대통령의 측근이 청와대 비서실장 사퇴 문제에까지 개입했다는 것은, 만일 사실일 경우 여야, 진보 보수를 떠나 누구라도 혀를 찰 수밖에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보다 중요한 것은 이번 스캔들은 거의 TV드라마 수준의 궁중암투에 가까운 것으로서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너무나 쉽고 흥미진진한 문제라는 점이다.
박근혜 대통령 동생인 박지만(56) EG그룹 회장이 지난 5월 김기춘(75) 대통령 비서실장과 당시 남재준(70) 국가정보원장에게 청와대 내부 문건이 유출되고 있다는 제보를 한 사실이 확인됐다. 그러나 민간인 신분인
정윤회(59)씨의 국정개입 의혹을 담은 청와대 내부 문서를 둘러싼 핵심 쟁점은 두 가지다. 공직기강비서관실 소속 박아무개 행정관이 작성했다는 이 문서의 내용이 얼마나 진실에 가까운지 여부가 첫째 쟁점이라면, 또다른 쟁점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근무 당시 ‘청(靑) 비서실장 교체설 등 관련 브이아이피(VIP) 측근(정윤회) 동향’이란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박아무개 경정이 지난 3월 “정윤회가 이재만과 안봉근을 통해 그림자 권력 행세를
뉴라이트 역사관으로 논란을 빚었던 이인호 KBS 이사장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김구는 1948년 대한민국 ‘독립’에 반대하신 분으로, 대한민국 공로자로 언급하는 건 맞지 않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독립이라는 표현은
겁을 줘서 입을 다물게 하는 것은 애초 불가능했다. 이 소식은 전 세계로 퍼졌다. 가령, 10월 18일자 <이코노미스트>는 "박 대통령은 가토씨 같은 이들이 자신을 모독함으로써 국민을 모독하고 있다"고 말하지만 "그녀의 국민은 더 심한 모독이 어렵게 얻어낸 이 나라의 민주주의에 가해졌다고 여길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7일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에서는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일본 우편향 '산케이 신문' 보도를 두고 여야 간 공방이 벌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