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euldong

김을동 새누리당 송파병 후보가 5일 선관위 주최 토론회에 불참했다. 여성신문에 따르면, "(김 후보가) 수도권 선대위원장을 맡고 있어 다른 후보들 지원 일정 때문"이라는 게 김 후보 측 설명이다. 후보자 TV토론회는
아이돌 바람이 새누리당을 휩쓸었다. 재밌게도 프로듀스 101 '아이돌풍'의 직격타를 맞은 이들은 지난 28일 있었던 새누리당 공천자대회에서 가장 앞줄에 서야 했던 공동선대위원장 5인을 비롯한 중진들이다. 새누리당은 최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선출직 최고위원 4명이 모두 경선 여론조사를 통과해 4·13 총선에서 공천을 받게 됐다. 이한구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장은 20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4개 지역구의 경선
20세기와 21세기를 관통하는 한 선거 홍보물이 관심을 끌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서울 송파구(병) 선거구에서 3선에 도전하는 김을동(70) 새누리당 의원(최고위원)의 거여동 선거사무소 입주 건물 전면에는 빨간색 대형
새누리당은 2월 3일, 20대 총선에 출마할 여성 예비후보자 50여명을 초청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들에게 공천제도를 설명하고, 각종 궁금증을 풀어주는 자리였다고 한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무성 대표는 "화장발에
2018년부터 목사, 신부, 스님 등 종교인도 소득세를 내야 한다. 국회는 지난 2일 아주 어렵게 관련 소득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그런데 중앙일보가 이 법이 통과하기 전 열린 새누리당 비공개 의원총회 발언을 단독 보도했다
16일 오전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 참석자들이 14일 열린 '민중 총궐기' 집회를 파리 시내에서 대규모 희생자가 나온 테러에 비유했다. 경향신문은 특히 서청원 최고위원이 "우리 다 같이 지난 주말 간에 큰 충격을
새누리당은 1일 한국사 교과서의 공정성을 제고하고자 당 내에 역사교과서개선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장에는 김을동 최고위원이 임명됐으며, 조만간 당 지도부와 함께 간사 및 위원 구성, 향후 활동 계획 등에 대해 논의하기로
김을동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14일 “안 입는 겨울 옷과 신발을 모아서 북녘땅에 전달하는 데 새누리당이 앞장설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아침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곧 북녘 땅이 추워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