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이 22일부터 시행됐다.
'김치 논쟁'에도 한국 소비자들은 여전히 중국산 김치를 선호한다는 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