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changryeol

”괴롭히려고 한 게 아니라 친근감을 표현하기 위한 것이었을 뿐"
'창렬하다'는 신조어에 정면돌파한다.
"그 이름이 그렇게 나쁜 이미지라면 좋게 만들려고 노력할 거고."
가수 김창렬이 '창렬스럽다'라는 '유행어'의 시초가 된 '김창렬의 포장마차' 제품의 제조업체를 상대로 낸 항소가 기각된 가운데 심정을 밝혔다. 관련기사: 김창렬이 '창렬스럽다' 손해배상 항소심에서도 패소했다 이미지를
가수 김창렬이 '창렬스럽다'라는 '유행어'의 시초가 된 '김창렬의 포장마차' 제품의 제조업체를 상대로 낸 항소심에서 패소했다. 뉴스1에 따르면 법원은 19일 김창렬이 식품업체 A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언젠가부터 '혜자스럽다', '창렬스럽다'라는 말은 본래 있던 형용사처럼 쓰이고 있다. 배우 김혜자와 가수 김창렬의 이름에서 따온 이 단어는 GS25의 '혜자 도시락' 그리고 세븐일레븐의 '김창렬의 포장마차' 시리즈에서
전업주부로 산 지 14년. 육아의 짐을 잠시나마 내려놓고 즐거운 여행을 즐기기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남편은 지금껏 몰랐던 아내의 속내를 조금이나마 알 수 있게 됐다. 김창렬의 아내 장채희는 지난 28일 방송된 SBS
가수 김창렬(44)씨가 광고를 맡은 식품이 혹평을 받아 '창렬하다'는 유행어가 생길 정도로 이미지에 타격을 받았다며 광고주를 상대로 소송을 냈지만 1심에서 졌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5부(이흥권 부장판사)는 김씨가
가수 김창렬과 원더보이즈의 손해배상 청구소송 조정기일이 진행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46부는 김창렬이 대표로 있는 엔터102 측이 원더보이즈 김태현 우민영 원윤준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과 관련한 조정기일을 진행했다
김창렬이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결단코 진실만 말하고 있다"며 "상대방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라고 밝혔다. 앞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억울하고, 안타까다는 심경이다. 김창렬은 2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SBS 파워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