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byeonggwan

”국민들이 이렇게 관심가질 건은 아니라고 본다. 단순히 호기심으로 바라보는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우리 사회는 창업을 '강요'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 때부터 청년실업 문제를 해소하는 방법의 하나로 대학생 창업을 많이 권장했다. 특히 1인 창업을 권장했고 1인 창업자에 대한 정부 자금 지원이나 공간 지원을 많이 해왔다. 하지만 나는 그때도 그렇고 지금도 이것이 정부가 해서는 안 될, 나쁜 짓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나라는 미국에 비해서 창업을 할 수 있는 시스템들이 안 갖춰져 있다. 회사를 하다가 실패했을 경우에 대비한 사회적 안전망도 제대로 안 갖춰져 있는 상태에서 대학생들을 창업으로 몰고 있지만 사실 99.99%가 망하지 않나."
‘벤처 신화’, ‘문재인 영입인재 2호’. 4·13 총선에서 관록있는 경제 관료를 누르고 여당 텃밭인 경기 성남분당갑에 입성한 김병관(사진·43)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를 수식하는 말은 화려하다. 넥슨과 엔에이치엔(NHN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전 대표의 영입인사들을 전략공천으로 수도권에 배치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앙일보는 17일 "이르면 20일 발표되는 1차 전략공천지역의 후보자로 이들을 공천할 수 있다고 한다"고
- 문 대표가 뭐라고 하던가. = 바로 답을 드리지는 않았고, 이후에 '고맙다'고 하시더라. - 어떤 말에 끌려서 왔나. = 젊고 유능한 인재가 당에 많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하셨다. 최근 영입된 분들 그런 부분에 공감해서
벤처기업인 김병관(43) 웹젠 이사회 의장이 3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다. 게임 전문기업 웹젠의 최대주주인 김 의장은 이날 오후 1시 30분 국회 당 대표실에서 문재인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입당을 공식화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