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mboreum-seonsu

지난해 평창올림픽 팀추월 경기에서 '왕따 주행 논란'이 인 이후 두 사람은 전혀 다른 주장을 펼쳐왔다.
평창올림픽 팀추월 경기가 열린 지 딱 1년 된 19일, 김보름은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보름이가 사람들 앞에 서는 것을 무서워하고 있습니다"